이제훈 '수사반장 1958' 화면 가득 채운 박영한의 존재감

입력2024년 04월 21일(일) 14:59 최종수정2024년 04월 21일(일) 13:08
이제훈/ 사진=컴퍼니온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이제훈이 드라마 <수사반장 1958>을 화면 가득 수사반장으로서 존재감을 뽐냈다.

이제훈이 MBC 새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연출 김성훈ㅣ극본 김영신ㅣ크리에이터 박재범ㅣ제작 ㈜바른손스튜디오)에서 박영한 역으로 분해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단 2회 만에 시청자들을 드라마에 흠뻑 빠져들게 했다. 그는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능청스러운 태도와 역동적인 액션 연기로 박진감을 더하면서도 이혜주(서은수 분)와의 묘한 기류 속 순수한 로맨스를 그려내 캐릭터의 면면을 입체적으로 담아냈다는 호평을 얻었다.

이날 방송은 지난 회 말미에 동료 김상순(이동휘 분)의 가격으로 쓰러졌던 영한이 상순과 함께 쓰러져있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영한이 정신을 차리고 자초지종을 묻자 상순은 미군의 정조준을 받는 영한을 먼저 발견 후 그를 구해주기 위한 묘책으로 가격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진실을 알게 된 영한은 상훈에게 생명의 은인이라고 칭하며 둘의 관계의 끈이 더욱 단단해지는 계기를 만들었다. 생각할수록 화가 난 영한은 밀수범들을 골탕 먹이고 자 주민들에게 밀수품을 기부하는 통쾌한 상황을 만들어냈다. 한편, 본인들이 당한 것을 알게 된 동대문파 건달들은 분노했고, 영한을 가만두지 않겠다며 다짐하는 모습을 모여 긴장감 높은 분위기를 조성했다.

결국 골목을 지나던 영한은 뒤따라온 동대문파 부하들과 마주하게 되고, 혼자서 제압할 수 없는 위기에 처하자 도망 끝에 ‘종남서림’ 책방으로 들어간다. 이후 영한은 주인 혜주에게 숨겨달라고 겨우 설득한 후 그녀의 도움을 받아 자투리 공간에 몸을 숨겼다. 그는 이어서 들어온 부하들에 발각될 위기가 있었지만 혜주와 책방에 있던 한주대 엘리트 서호정(윤현수 분)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했다. 위기 상황에서 벗어난 영한은 혜주와 단둘이 있게 되고, 자신의 상처 난 이마를 치료해 주는 혜주의 세심한 손길에 묘한 감정을 느꼈다. 이는 앞으로 두 사람 사이에 필 로맨스의 설렘을 예상하게 해 보는 이들이 마음까지 두근거리게 했다. 얼마 후 영한은 운명적인 혜주와의 첫 만남을 잊지 못하고 한 번 더 찾아가 영화표를 전달, 영한과 혜주의 관계에 어떤 진전이 일어날지 수사물에 더해진 로맨스 한 스푼이 극의 흥미를 한껏 살렸다.

위기를 극복한 영한은 수사1반의 보강을 위해 상순에게 합류를 제안했고, 이에 상순은 흔쾌히 받아들였다. 이어서 영한과 상순은 시장에서 봤던 건장한 체구의 소유자 조경환(최우성 분)을 찾아 경찰 취업을 제의한다. 영한을 보고 마음을 먹은 경환은 이후 치뤄진 경찰 채용에 합격, 동시에 한주대 엘리트 호정도 경찰 취업에 성공한다. 이들은 각각 수사 1,2반에 나뉘어 배정되며 본격적으로 이뤄질 팀플레이에 기대감을 더했다.

극 말미에는 백인 미군이 동양인 미군을 인종 비하해 싸우는 사건이 일어나 영한을 필두로 상순,경환 그리고 브레인 호정까지 함께 현장으로 출동했다. 호정은 나름의 전략을 세워 의견을 내고, 그의 말대로 경환과 함께 요리사로 변신한다. 호정의 시나리오대로 백인 미군을 속여서 제압, 상황이 종료된 후 영한은 호정을 정식 스카우트해 드디어 4인 완전체를 이루게 됐다. 이로서 앞으로 ‘팀영한’이 보여줄 환상 시너지에 대한 기대를 극대화시켰다.

이제훈은 별종 형사 박영한을 찰떡같이 소화해 내며 말 그대로 대본을 살아 숨 쉬게 만들었다. ‘약한 사람들을 보호하고 나쁜 놈들을 때려잡자’는 마음으로 민중을 위해 헌신하는 정의로운 인간미, 거침없는 추진력, 팀을 이끄는 리더십까지 겸비한 다재다능 캐릭터는 이제훈만의 적재적소 연기 변화에 따라 ‘이제훈 표’ 박반장을 완벽하게 빚어냈다. 또한, 이제훈은 극 중 여주인공과의 로맨스를 통해 순수한 청년 영한의 감정까지 섬세하게 녹여내 ‘멜로 장인’으로서의 면모를 입증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제훈은 극 중반 선보인 배우 최불암의 유행어 ‘파~하’까지 완벽하게 구현하며 시청자들의 웃음까지 책임지는 ‘한계 없는 배우’임을 증명했다.

한편, 이제훈의 열연으로 방송 1회만에 MBC 금토극 최고 시청률이라는 신기록을 세운 MBC 드라마 <수사반장 1958>은 한국 수사물의 시초 <수사반장>의 프리퀄 드라마로 주인공 박반장의 청년 시절, 개성 넘치는 형사 3인과 함께 이룬 성장 스토리를 담고 있다. 드라마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