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토미니 멀티골' 맨유, 안방서 첼시에 2-1 승리

입력2023년 12월 07일(목) 09:33 최종수정2023년 12월 07일(목) 09:33
맥토미니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안방에서 첼시를 격파했다.

맨유는 7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9승6패(승점 27)를 기록, 리그 6위에 랭크됐다. 첼시는 5승4무6패(승점 19)로 10위에 머물렀다.

맨유는 경기 시작 9분 만에 페널티킥 찬스를 얻으며 선제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슈팅이 첼시 골키퍼 로버트 산체스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그러나 맨유는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전반 19분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공을 잡은 스콧 맥토미니가 침착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리며 1-0 리드를 잡았다.

첼시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45분 미하일로 무드릭의 패스를 받은 콜 팔머가 수비수들을 달고 돌파한 뒤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은 1-1로 종료됐다.

후반 들어 양 팀은 승점 3점을 가져오기 위해 더욱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 이번에도 균형을 깬 팀은 맨유였다. 후반 24분 왼쪽 측면에서 알레한드로 가르나초가 크로스를 시도했고, 쇄도하던 맥토미니가 헤더골로 연결하며 2-1을 만들었다.

승기를 잡은 맨유는 남은 시간 첼시의 반격을 실점 없이 막아내며 1골차 리드를 지켰다. 경기는 맨유의 2-1 승리로 막을 내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