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마스터즈 2023 성료…전국 수영 생활체육인 1050명 출전

입력2023년 12월 04일(월) 19:04 최종수정2023년 12월 04일(월) 19:04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코리아 마스터즈 2023'이 전국 수영 생활체육인 1050명이 출전한 가운데 성료됐다.

대한수영연맹(회장 정창훈)은 지난 2-3일 이틀간 경북 김천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코리아 마스터즈 2023 대회가 경영, 다이빙, 아티스틱스위밍까지 3개 종목에 걸쳐 17개 시도에서 수영 동호인이 성인부와 학생부에 나누어 참여했다고 전했다.

경영 성인부는 광주 지역의 GM수영클럽NBU가 661점으로, 학생부는 IYC가 205점으로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다이빙은 인천마스터즈다이빙클럽이 총 144점을 획득해 우승했다.

경영 성인부 우승을 차지한 GM수영클럽NBU 김정훈 감독은 "부족한 감독을 믿고 따라와 준 팀원들 덕분에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기에 모든 팀원께 감사하다"며 "앞으로 김천 외 다른 지역에서도 고르게 개최되어 더 많은 생활 체육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에서 마스터즈 한국기록은 학생부 35개, 성인부 28개로 총 63개가 새로 수립됐다.

남자 성인부 4그룹(35-39세) 자유형 100m에서 59초91로 1분의 벽을 허물며 새로운 한국기록을 수립한 이준호(SLswim 소속) 씨는 "자기 기록을 깨고 더 나아가 한국기록을 깬다는 건 엘리트, 마스터즈 상관없이 모든 수영인의 꿈인데 이룰 수 있어 기쁘다"며 "열정 있는 수영인들을 위해 지금처럼 대규모 종합대회 개최와 생중계 영상 제공 등 국가대표뿐만 아니라 마스터즈도 수영 강국이 되기 위한 연맹의 지원과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