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현대캐피탈에 3-0 완승…하루 만에 선두 탈환

입력2024년 02월 12일(월) 15:39 최종수정2024년 02월 12일(월) 15:39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우리카드가 하루 만에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우리카드는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과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22 25-13)으로 승리했다.

4연승을 달린 우리카드는 19승9패(승점 55)를 기록, 대한항공(17승11패, 승점 53)을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3연승 행진이 중단된 현대패키탈은 12승16패(승점 38)로 6위에 머물렀다.

우리카드는 외국인 선수 마테이가 부상으로 이탈했지만, 한성정(13점)과 잇세이(12점), 송명근(11점)이 고른 활약을 펼치며 승리를 견인했다.

현대캐피탈에서는 아흐메드(15점)와 허수봉(14점)이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우리카드였다. 우리카드는 1세트 중반까지 현대캐피탈과 팽팽히 맞섰지만, 잇세이와 한성정의 연속 득점으로 14-11 리드를 잡았다. 아흐메드를 중심으로 추격에 나선 현대캐피탈은 허수봉과 김명관의 연속 블로킹까지 보태며 21-21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우리카드는 23-23에서 송명근과 김지한의 연속 득점으로 1세트를 25-23으로 가져갔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에서 반격에 나섰다. 세트 초반 연속 4점을 내며 6-1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우리카드도 잇세이와 한성정의 연속 득점으로 응수하며 9-8 역전에 성공했다. 다시 엎치락뒤치락하는 접전이 이어졌다. 치열했던 2세트 승부에서 웃은 팀은 우리카드였다. 우리카드는 19-19에서 송명근의 퀵오픈과 연속 블로킹으로 22-19로 달아났다. 이후 한성정의 후위공격까지 보태며 2세트를 25-22로 마무리 지었다.

기세를 탄 우리카드는 3세트에서도 송명근의 3연속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고, 상대 범실로 조금씩 점수 차이를 벌렸다. 이후 한성정의 서브에이스까지 보태며 11-5를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다급해진 현대캐피탈은 최민호의 블로킹과 허수봉의 오픈 공격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우리카드는 잇세이와 한성정의 연속 득점으로 16-9로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결국 3세트도 우리카드가 25-13으로 따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