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고 돌아 인천으로…SSG 이숭용 감독 "뿌리를 찾았다"

입력2023년 11월 21일(화) 15:22 최종수정2023년 11월 21일(화) 15:25
사진=권광일 기자
[인천=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SG 랜더스 감독이 되어 뿌리를 찾을 수 있었다"

이숭용 신임 감독이 인천에 대한 남다른 사랑을 전했다.

21일 인천 홀리데이인 인천 송도 2층 볼룸에서 SSG 랜더스 제9대 이 감독의 취임식이 열렸다. 취임식에는 SSG 민경삼 대표, 김성용 단장을 비롯해 노경은, 최정, 김광현, 오태곤이 참석했다.

경희대 졸업 후 1994년 2차 지명 전체 1번으로 태평양 돌핀스에 입단한 이 감독은 현대 유니콘스와 히어로즈를 거쳐 2011년까지 18시즌 동안 2001경기에 출전했다. 현역 시절 '숭캡이란 별명으로 불리며 4번의 한국시리즈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특히 이 감독은 인천 야구의 마지막 적자라고 평가받는다. 태평양 시절부터 2000년 현대가 수원으로 연고지를 옮기기 전까지 인천을 지켰다.

취임 소감으로 이 감독은 인천에 대한 특별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처음 프로 입단해서 프로 유니폼을 입은 곳이 인천이다. 1994년 인천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하고 시간이 흘러 감독을 한다는 것 자체가 뜻깊다."고 밝혔다.

18년의 선수 생활이 끝나고 해설, 코치, 프런트를 거쳐 감독으로 인천에 돌아왔다. 이 감독은 "서울 출신인데 제2의 고향은 인천이다. 태평양에 입단해 현대를 거쳐 히어로즈로 선수 생활을 이어갔다. 한 팀에 계속 있었는데 팀명이 바뀌며 뿌리가 없더라. 속상하고 마음이 아팠다"고 선수 시절 속사정을 털어놓았다.

이어 "지금 SSG 감독이 되며 뿌리를 찾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어디 출신이냐 물어보면 이야기할 수 없었지만, 이제는 인천 SSG 랜더스 감독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권광일 기자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