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망하다"…하루 아침에 이별한 故 김태민, 생전 건강했던 모습 '먹먹' [ST이슈]

입력2023년 11월 01일(수) 11:13 최종수정2023년 11월 01일(수) 11:21
故김태민 리포터 사망 추모 / 사진=MBC 생방송 오늘 아침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故 김태민 리포터가 뇌출혈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향년 45세. 당일 아침까지도 방송 촬영을 무사히 마쳤던 그다. 돌연 찾아온 비보에 15년간 함께 했던 '오늘 아침', 동료, 시청자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1일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서는 진행자와 제작진이 김태민 리포터를 향한 추모 메시지를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태민 리포터는 지난 2008년부터 15년간 '생방송 오늘 아침'에 출연하며 여러 취재 현장을 누볐던 이다. 지난달 30일 월요일까지도 열정적으로 임하며 새로운 정보를 전달하는데 힘썼다. 하지만 해당 방송분은 고인의 마지막 생전 모습을 기록한 소중한 자료가 됐다.

MC 김정현 아나운서는 "월요일에 함께 방송을 하고 갑작스럽게 소식을 접해 황망하기 그지없다"며 애통해했다. 이영은 아나운서 또한 열정적이었던 김태민에게 존경심을 드러내며 "따뜻한 아빠이자 남편 그리고 좋은 동료였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제작진은 추모 영상을 통해 15년 간 함께 해온 동료 김태민을 기렸다. 특히 마지막 방송 분에서도 건강 문제를 의심하지 못할 만큼 열정적으로 취재에 임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를 지켜봐 왔던 시청자들의 충격과 슬픔도 커지고 있다. '생방송 오늘 아침' 추모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자주 봤던 리포터 분인데 황망하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故김태민 리포터 사망 추모 / 사진=MBC 생방송 오늘 아침 캡처

마지막까지 평범해 보였던 김태민의 사인은 뇌출혈이었다. 평소 새벽부터 방송 준비를 해온 그는 지난달 30일에도 평소와 다름없이 방송을 마친 뒤 자택으로 귀가해 잠시 오침을 취하던 중 숨졌다.

아내는 지병이 없던 김태민의 사망을 믿을 수 없어 주검을 요청했고, 31일 부검 결과 뇌출혈 판정을 받았다.

뇌출혈로 돌연사한 김태민. 유족뿐만 아니라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개그맨 오정태도 큰 충격에 빠졌다. 그는 SNS에 "사랑하는 동생이 하늘나라에 갔다. 그곳에서 꿈을 이루거라"며 "있을 수 없는 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추모했다.

한편, 고인은 대구 지역 민영방송인 TBC에서 MC로 활동했다. 이후 2008년부터 MBC '생방송 오늘 아침' 리포터로 활동하며 2012년 MBC 방송연예대상 시사교양부문 특별상을 수상한 인재였다.

현재 빈소는 아내와 3살 딸이 지키고 있다. 이대서울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일 오전 6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