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父와 채무 갈등→눈물 그 후 "더 단단하게 나아갈 계기" [전문]

입력2024년 06월 19일(수) 19:01 최종수정2024년 06월 19일(수) 19:01
박세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골프 선수 출신 방송인 박세리가 부친과의 금전 갈등 고백 이후 심경을 전했다.

박세리는 19일 자신의 SNS에 전날 진행된 기자회견과 관련해 "선수 시절부터 20년 넘도록 저를 알고 지내오신 기자님의 질문에 잠시 동안 말을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그 순간 만감이 교차했고 과거부터 현재 놓인 상황까지 많은 장면이 스쳐 지나갔다"고 털어놨다.

이날 박세리는 "지금껏 내가 해야만 했고, 지켜야 한다고 믿었던 소중했던 것들, 그간 나의 생각과 노력들. 그 모든 게 저의 착각이었을 수 있다는. 어쩌면 그 또한 저의 욕심이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이제서라도 깨달을 수 있음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더 단단하게 나아갈 수 있는 계기로 삼아 저의 또 다른 도전과 꿈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저를 걱정해 주시는 모든 분들을 위해 다시 한번 용기를 낸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세리가 이사장으로 재직 중인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의 부친을 사문서위조혐의로 고소했다. 오랜 시간 부친과 금전 갈등을 겪어왔던 박세리는 18일 진행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에서 "더 이상 갔다가는 제가 하고자 하는 일을 이루기 힘들겠다고 생각했다. 아버지의 어떤 채무관계에 대해 책임질 수 없다는 것을 확실히 말씀드리고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세리 SNS 글 전문.

선수 시절부터 20년 넘도록 저를 알고 지내오신 기자님의 질문에 잠시 동안 말을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그 순간 만감이 교차했고 과거부터 현재 놓인 상황까지 많은 장면이 스쳐 지나갔습니다.

지금껏 내가 해야만 했고, 지켜야 한다고 믿었던 소중했던 것들..
그간 나의 생각과 노력들..
그 모든게 저의 착각이었을 수 있다는.. 어쩌면 그 또한 저의 욕심이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이제서라도 깨달을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단단하게 나아갈 수 있는 계기로 삼아 저의 또 다른 도전과 꿈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저를 걱정해 주시는 모든 분들을 위해 다시 한번 용기를 냅니다.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민희진, 하이브에 계속 비협조? 불편한 동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하이브에 화해를 제안한 …
기사이미지
개그맨 K씨, 음주상태로 SUV 몰다 …
기사이미지
QWER·영파씨·NCT 위시·아일릿·…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케이팝 방한 관광객 1000만 명 유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