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리그 승격' 배지환, 복귀전서 1안타 1타점 2득점 맹활약…역전승 기여

입력2024년 05월 22일(수) 10:54 최종수정2024년 05월 22일(수) 10:54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배지환(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이 빅리그 복귀전에서 안타와 타점을 신고했다.

배지환은 22일(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중견수 겸 9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타점 2득점 1도루 1볼넷 1삼진의 성적을 거뒀다.

빅리그 복귀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배지환은 시즌 타율 0.333(3타수 1안타)을 기록했다.

배지환은 지난 시즌 111경기에 출전해 내외야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하며 타율 0.231 2홈런 32타점 54득점 24도루 OPS 0.607을 기록했다. 그러나 2024시즌 스프링캠프에서 고관절 부상을 당해 개막 로스터에 들지 못했고, 트리플A 인디애나폴리스 인디언스 소속으로 뛰었다.

배지환은 트리플A 무대에서 타율 0.367 4홈런 15타점 23득점 7도루 OPS 1.030으로 활약하며 부상에서 회복했음을 보여줬고, 이날 빅리그로 승격해 복귀전부터 안타와 타점을 기록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날 배지환은 2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지만 2루수 땅볼에 그쳤다. 5회말 1사 이후 맞이한 두 번째 타석에서는 볼넷으로 출루한 뒤 도루에 성공하며 득점권에 진루했다. 이어 앤드류 맥커천의 안타로 3루를 밟았고, 브라이언 레이놀즈의 내야 땅볼 때 홈에 들어오며 득점에 성공했다.

배지환은 이후 7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지만 파울팁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배지환은 팀이 2-6으로 뒤진 1사 만루 찬스에서 네 번째 타석에 등장해 샌프란시스코 우완 불펜투수 카밀로 도발을 상대로 우전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배지환의 적시타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피츠버그는 맥커천과 레이놀즈의 1타점 내야 땅볼, 오닐 크루즈의 2타점 2루타로 6-6 동점을 만들었다. 배지환도 크루즈의 2루타 때 홈에 들어오며 득점을 추가했다.

한편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간 피츠버그는 10회말 무사 2루에서 닉 곤살레스의 끝내기 안타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경기는 피츠버그의 7-6 역전승으로 막을 내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