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vs KCC' KBL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 성료…양 팀 모두 명승부 예고

입력2024년 04월 25일(목) 11:49 최종수정2024년 04월 25일(목) 11:52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챔피언결정전을 앞두고 수원 KT와 부산 KCC가 불꽃튀는 신경전을 펼쳤다.

25일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KT는 송영진 감독과 문성곤, 허훈이 참석했고, KCC는 전창진 감독과 송교창, 허웅이 참가해 자리를 빛냈다.

KCC는 일찌감치 원주 DB를 꺾고 챔피언결정전에 올랐다. KCC는 6강 플레이오프(PO)에서 서울 SK를, 4강 PO에서 DB를 상대로 업셋을 따냈다. 정규리그 5위가 챔프전에 진출한 것은 KCC가 최초다.

KT는 2006-2007시즌 이후 17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무대를 밟는다. KT는 6강 PO에서 울산 현대모비스를 제압했고, 4강 PO에서 창원 LG와 최종전까지 가는 승부 끝에 3승 2패로 꺾었다.
사진=KBL 제공

KT 송영진 감독은 "많은 우여곡절 끝에 어렵게 올라온 만큼 선수 시절 함께했던 전창진 감독님과 챔피언결정전에 맞붙어서 감회가 새롭고 영광스럽다. 꼭 챔피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사표를 남겼다.

허훈은 "인생의 첫 챔피언결정전이다. 6강, 4강을 어렵게 올라오고 우승에 대한 간절함이 크다. 최선을 다해서 재밌는 경기, 후회없는 경기하겠다"면서 "KCC에 단 한 번도 지기 싫다. 빨리 끝내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겠다"고 강조했다.

KCC 전창진 감독은 "KCC가 우승을 해야 되는 이유는 기업에 모르는 사람들이 없다. 프로 구단을 내면서 영업 이익을 내려는 게 아니라 국민들의 여가선용과 농구 팬들을 위해 보여지는 것과 즐거움을 주기 위해 구단을 운영하는 것이다. 9개 구단의 많은 시기와 질투에도 많은 투자를 통해 이런 팀을 만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런 팀이 많이 나와서 농구 팬들에게 좋은 볼거리를 제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희 팀이 팬들을 많이 확보하고 부산으로 이전하면서 농구 열기를 많이 끌어올리고 있다. 팬들을 위해서 KCC는 꼭 우승해야 하고 우승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허웅은 "형제 대결이라고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데 저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할 것이다. 여기까지 힘들게 올라왔는데 결승전까지 좋은 결과를 만들어야 원하는 목표를 이루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고 절실하게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출사표를 남겼다.

그러면서 "꼭 부산에서 끝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사진=KBL 제공

우승 공약도 빠질 수 없었다.

문성곤은 "수원에 본수원갈비라고 맛있는 갈비집이 있다. (우승한다면) 팬분들과 식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허웅은 "우승을 하게 된다면 서울이든 부산이든 대관을 해서 정말 크게 팬미팅을 하겠다. 이후 선수들과 팬분들과 함께 동남아 여행을 가보겠다. 저만의 생각을 말한 것인데 농구에 진심인 KCC라서 흔쾌히 수락해 주시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한편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은 7전4선승제로 펼쳐지며, 27일 수원 KT 아레나에서 대망의 1차전이 열린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