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파리 올림픽 축구, 다음달 21일 본선 조 추첨

입력2024년 02월 24일(토) 14:13 최종수정2024년 02월 24일(토) 14:13
파리 올림픽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2024 파리 올림픽 남녀 축구 본선 대진 조추첨이 다음 달 열린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23일(한국시각) 오는 3월 21일 프랑스 파리에서 올림픽 본선 조 추첨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파리 올림픽 축구는 오는 7월 24일부터 8월 10일까지 프랑스 7개 도시에서 열린다. 파리 올림픽 축구는 남자부 16개국, 여자부 12개국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은 올림픽 10회 연속 본선 진출에 도전한다. 4월부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일정을 소화한다.

황선홍호는 오는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본선행을 확정할 수 있다. 4위로 종료한다면 아프리카축구연맹(CAF) 소속 국가와 플레이오프를 통해 최종 진출 여부를 가린다.

여자 대표팀은 지난해 10~11월 진행된 아시아 2차 예선에서 탈락해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루지 못했다.

현재까지 남자축구는 아시안컵을 치르지 않은 아시아국을 제외한 총 12개국이 모두 정해졌다. 개최국 프랑스를 비롯해 미국, 도미니카공화국, 스페인, 이스라엘, 우크라이나, 모로코, 이집트, 말리, 뉴질랜드, 파라과이, 아르헨티나가 출전한다.

여자축구는 프랑스, 미국, 브라질, 콜롬비아, 캐나다, 뉴질랜드, 스페인이 파리행을 차지했고,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 2개국이 더 정해져야 한다.

아시아 예선은 이달 말 예선이 종료되며, 아프리카는 4월까지 이어진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