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현, 소아 청소년 환아 위해 '사랑의 버디 기금' 전달

입력2023년 12월 06일(수) 13:25 최종수정2023년 12월 06일(수) 13:25
사진=넥스트스포츠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미녀 프로골퍼 안소현(28·삼일제약)이 사랑의 버디 기금을 소아청소년 환아 치료비로 전달했다

6일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향설교육관 지하1층 회의실에서 안소현을 비롯 팬, 후원기업인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소아청소년 환아를 위한 '사랑의 버디 기금 전달식'이 진행됐다.

이번 성금은 안소현이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규투어 대회에서 버디 기록할 때마다 팬(다음 팬카페 사프란)과 기업(문자온), 후원회(안소현 프로 후원회)가 버디 하나가 나올 때마다 응원의 마음을 담아 자발적으로 1만원씩을 기부해 조성됐다. 여기에 안소현도 함께 기부금을 보탰고 순천향대병원에서도 의료비를 지원한다.

안소현은 올 시즌 KLPGA 정규투어에서 총 129개의 버디를 기록했고 소아청소년 환아에게는 700여만 원의 의료혜택이 주어진다.

이날 전달식에서 안소현은 "늘 한결같은 팬분들의 사랑과 과분한 기업 후원에 감사한 마음을 사회에 돌려주자는 생각이었다. 팬분들과 후원기업 그리도 순천향대병원에서 뜻을 함께해주어 무척 감사하다. 작지만 소아청소년 환아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