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병동' 박보영 "노재원=눈물 버튼, 실제 '서완님-중재자님'이라 불러" [인터뷰 스포]

입력2023년 11월 10일(금) 15:55 최종수정2023년 11월 10일(금) 15:57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박보영 인터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박보영이 노재원과 호흡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이하 '정신병동') 주연 배우 박보영과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정신건강의학과 근무를 처음 하게 된 간호사 다은(박보영)이 정신병동 안에서 만나는 세상과 마음 시린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그린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날 박보영은 극 중 망상장애를 가진 인물 김서완이 언급되자 "저한텐 아직도 눈물버튼"이라고 답했다.

이어 "노재원(김서완 역)이랑 저는 현장에서 서로 실명을 말한 적이 없다. 촬영하는 내내 '서완님' '중재자님'이라고 불렀다"며 "진짜 촬영이 아닌데도 '중재자님, 식사하셨어요?'라고 하다보니 촬영하는 내내 라포(rapport, 사람과 사람사이에 생기는 상호신뢰관계가 너무 쌓였다"고 말했다.

박보영은 "촬영할 때 너무 힘들었다. 너무 서완님 자체로 존재하는 사람이었다"며 "그 이후로 제 앞에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너무 현실적으로 와 닿았다. 제가 몰입하기엔 더 좋은 환경을 제공해주신 것 같다"고 전했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지난 3일 공개됐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