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연우진 "손가락 특수분장, 연기 디테일 중요했다" [인터뷰 스포]

입력2023년 11월 09일(목) 15:02 최종수정2023년 11월 09일(목) 15:02
연우진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에서 연우진이 손가락 특수분장을 했었다고 말했다.

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연우진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정신건강의학과 근무를 처음 하게 된 간호사 다은이 정신병동 안에서 만나는 세상과 마음 시린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연우진은 동고윤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날 연우진은 "손가락에 대해 시청자들이 관심이 많으신데 사실 특수분장이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무려 한 시간 반의 특수분장이었다. 동고윤의 에너지를 느끼기에 좋은 시간이었다. 분장을 한 시간 반 내내 하다 보면 에너지를 얻고 현장감을 얻을 수 있었던 거 같다"라고 알렸다.

이어 "분장이 많이 망가지더라. 띠어질 때도 있고. 여러 테이크를 많이 못했다. NG가 나면 안 되는 상황이 있었다. 치밀하게 계산을 해서 준비를 했던 거 같다. 손가락 꺾는 디테일도 중요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은(박보영) 이를 만날 때 좀 덜 꺾고 떨어지면서 꺾었는데 그런 디테일함은 눈치채지 못하신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