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정소민 "'노 필터링' 캐릭터, 카타르시스" [ST현장]

입력2023년 09월 18일(월) 16:31 최종수정2023년 09월 18일(월) 16:33
30일 언론배급시사회 정소민 / 사진=권광일 기자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30일' 정소민이 홍나라 캐릭터 연기 후일담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30일'(연출 남대중·제작 영화사울림)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강하늘, 정소민, 조민수, 김선영, 윤경호, 송해나, 엄지윤, 황세인, 남대중 감독이 참석했다.

'30일'은 드디어 D-30, 서로의 찌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기억상실증에 걸려버린 정열(강하늘)과 나라(정소민)의 코미디 영화다. 10월 3일 개봉한다.

특히 정소민이 맡은 홍나라는 극 중 '초식동물을 앞에 둔 암사자'로 표현된다. 본능에 충실하고, 거침없음이 포인트인 인물이다.

이를 연기한 정소민은 "저는 나라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너무 재밌었다. 제가 평소에 조심스럽기도 하고, 필터링이 많은 성격인데 나라가 '노 필터링'에 직진하고 거침없는 스타일이라 그런 나라를 하면서 저도 모르게 약간의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너무 재밌게 연기했다"고 후기를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