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동호인들 모여라' 강원, 강릉에서 동호인 축구 대회 성료

입력2023년 09월 18일(월) 16:03 최종수정2023년 09월 18일(월) 16:03
사진=강원FC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강원FC가 강릉에서 동호인 축구 대회로 지역민들과 소통했다.

강원은 지난 16일부터 이틀간 강남축구공원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제8회 강원FC 배 동호인 축구 대회'를 실시했다. 이번 동호인 축구 대회엔 총 13개 팀 364여 명의 선수가 출전했고, 30·40대 청년부, 50대·60대 장년부 2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했다. 첫째 날 그룹별 링크제로 예선전을 치른 후 둘째 날 준결승전과 결승전을 치렀다.

청년부는 강원축구단과 관동축구단이 결승전에 진출했고, 장년부는 관동축구단과 제일강릉축구단이 우승 트로피를 걸고 각축전을 벌였다. '구도 강릉'이라 불리는 만큼 치열하고 박진감 넘치는 결승전이 펼쳐졌다. 접전 끝에 청년부, 장년부 모두 관동축구단이 우승을 거머쥐었다. 멋진 활약을 펼친 박재민, 최인근 선수가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강원은 우승팀에게 트로피와 상장, 휠라 의류, K리그 공인구를 상품으로 증정했고 준우승팀에게는 상장과 휠라 의류, K리그 공인구를 부상으로 제공했다. 최우수상과 우수상, 심판상 수상자에겐 상장과 함께 휠라 의류를 선물했다.

장년부 결승전에서 멀티골로 팀의 승리를 이끈 최인근 선수는 "강원FC 동호인 축구 대회에 총 3번 참가했는데 작년까지는 청년부에서 뛰었고 올해는 장년부의 막내로 출전했다. 형님들과 뛰다 보니 더 열심히 하게 됐고 자연스럽게 우승이라는 결과도 나온 것 같다"며 "동호인들이 축구를 더 즐길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준 구단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강원은 오는 24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인천유나이티드와 하나원큐 K리그1 2023 31R 홈경기를펼친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