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원정 위닝시리즈' LG 염경엽 감독 "승리 발판은 이정용…오지환-박동원 홈런포로 이겼다"

입력2023년 09월 07일(목) 22:30 최종수정2023년 09월 07일(목) 22:30
사진=DB
[수원=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염경엽(LG 트윈스) 감독이 KT 위즈전 승리로 선발투수 이정용의 활약을 치케세웠다. 타석에서는 홍창기, 오지환의 활약을 짚었다.

LG 트윈스는 7일 오후 6시 30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SOL KBO리그 KT와 원정경기에서 11-4 승리를 거뒀다.

전날(6일) LG는 9회초까지 3-0으로 앞서다 9회말 KT 공격에 당하며 3-4 역전패를 당했다. 당시 9회 마운드에 올랐던 고우석과 막판 3루수 문보경의 아쉬운 선택으로 무너졌다.

이번 경기 역시 LG는 먼저 실점하며 끌려갔다. 3회까지 2-3으로 뒤처지며 리드를 내줬다.

그러나 4회 2점을 추가하며 4-3으로 역전, 6회에서는 오지환의 분위기를 가져오는 2점포로 격차를 벌렸고, 8회 박동원이 솔로포를 더했다. 여기에 9회에는 상대 투수의 연이은 실투로 4점을 몰아치며 뼈아팠던 역전패를 딛고 완승을 챙겼다.

염 감독은 "이정용이 포그볼 제구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선발투수로 자기 역할을 다해줬다. 이정용의 활약이 승리의 발판을 만들었다"고 칭찬했다.

이어 "공격에서는 홍창기, 오지환이 동점 타점을 만들어내며 전체적인 경기를 흐름을 가져올 수 있었고, 추가점이 필요한 상황에서 오지환, 박동원의 홈런포가 터져 이길 수 있었다"고 말헀다.

그러면서 "오늘 전력분석을 통해 활발한 움직임을 가져가고자 했는데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움직여 준 점을 칭찬하고 싶다"며 선수단 전체를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 염 감독은 "어제 어려운 경기를 했으나 선수들이 똘똘 뭉쳐서 집중력을 보여주며 의미있는 승리를 만들어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