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돈의 '나는 솔로' 16기, 줄줄이 사과문 [ST이슈]

입력2023년 09월 07일(목) 14:36 최종수정2023년 09월 07일(목) 14:37
나는 솔로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나는 솔로' 16기 출연자들이 태도 논란, 가짜뉴스 소동으로 줄줄이 사과문을 게재해 눈길을 끈다.

인기리에 방영 중인 ENA·SBS플러스 데이팅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나는 솔로)는 이번 16기를 통해 그 어느 때보다도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6기 출연자 전체가 태도 논란 및 가짜뉴스 소동으로 시청자 빈축을 사고 있기 때문이다.

16기 영숙은 광수와 데이트 중, 자신의 과거를 '파란만장'이라 언급했다는 이유로 광수에게 화를 내고 데이트를 중단한 채 홀로 숙소로 돌아가버렸다. 그러나 그의 과거는 공개된 적 없으며, 영숙의 과거를 가볍게 언급하려는 의도없이 그저 미사여구로 이야기했을 뿐이었던 광수는 영숙이 화내는 의도를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했다.

또한 영숙은 일명 '뇌피셜'(자신의 생각이나 추론을 공식적 사실인양 이야기하는 것)로 또 다른 여성 출연자 옥순과 언쟁한 뒤, 무성의한 사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이후 일부 과격한 시청자로부터 악플이 쏟아지자, 영숙은 누리꾼과도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다만 악플 외에도 계속되는 지적에 영숙은 "보시는 동안 많이 불편하셨으리라 이해되며 불편하게 해 드려 죄송하다"면서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후에도 영숙은 명품 가품 착용 및 판매 논란으로도 또다시 논란 중심에 선 상황이다.
사진=ENA SBS플러스 나는 솔로 캡처

문제는 영숙만 아니라 또다른 16기 출연자도 '뇌피셜·가짜뉴스' 소동을 일으키면서 시청자를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었다. 바로 어제(6일) 방송에서는 가짜뉴스로 인해 꼬여버린 옥순과 광수의 관계가 그려진 것.

옥순은 자신에게 직진하는 광수에게 호감을 느꼈고, 그런 광수에 대한 호감을 변함없이 표현하고 있었다. 그러나 영자와 영숙 등이 가짜뉴스성 발언을 여기저기 옮기고 다니면서 오해가 생겨나, 이에 실망한 광수가 옥순에 대한 마음을 '리셋'하겠다고 말하면서 두 사람 관계에 균열이 생긴 것이다.

이에 영자는 방송 이후 개인 SNS를 통해 "죄송하다. 데이트를 망치고 와서 정확하지 않은 말을 제 생각대로 아무렇게나 말하는 영자의 모습을 오늘 방송으로 보니 부끄럽고 반성하게 된다. 앞으로는 언행에 더욱 주의하여 행동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또한 같은 날 방송에서 남성 출연자 영수는 영자를 완곡하게 거절하는 과정에서 '돌싱맘'과'워킹맘'에 대한 배려 없는 표현으로 지적받았다. 이에 영수는 "영자를 배려하며 밀어낸다는 것이 과했을뿐더러, 여러 이유를 나열하며 밀어내는 안일한 대처로 상처를 남겨준 것 같다"면서 "모든 시청하신 분들께 불편을 안겨드렸습니다. 이미 그날에 울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시청자 입장에서 어제 영자의 눈물을 보고 저도 마음이 많이 아팠다.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올리고 반성의 뜻을 표했다.

'대혼돈의 16기'라는 별칭이 생길 정도로 16기는 각종 태도 논란 및 가짜뉴스 소동으로 매주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MC들마저도 답답함을 호소하고, 일부 시청자는 "연애 프로그램인데 현실 커플보다 사과문이 더 많은 거 같다"며 어처구니없다란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