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새 미디어 계약 체결…11년간 105조 원 규모

입력2024년 07월 11일(목) 17:26 최종수정2024년 07월 11일(목) 18:05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미국프로농구(NBA)가 역대 최장기간에 최고 금액의 미디어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은 11일(한국시각) "NBA가 역대 최장기간인 11년간 760억 달러(약 104조 8952억 원)의 미디어 계약이 2025-26시즌부터 시작된다"고 보도했다.

이어 매체는 "NBA 경기는 ESPN과 ABC에서 계속 중계되고, 일부는 NBC와 아마존 프라임에서 진행된다. TNT 스포츠는 퇴출당할 수 있다"며 "이번 계약은 NBA 이사회의 승인만 남겨 놓은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계약으로 팀당 샐러리캡(연봉상한총액)이 최대 10%까지 매년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 만약 계속해서 성장한다면 2030년대 중반쯤에는 연봉 1억 달러(약 1379억 원)를 받는 선수가 나올 수 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은 "샤이 길저스-알렉산더(오클라호마시티 썬더)와 루카 돈치치(댈러스 매버릭스) 같은 선수들은 2030-31시즌 연봉으로 8000만 달러(약 1103억 원)를 벌 수 있다"고 전했다.

현재 2024-25시즌 최고 연봉자는 스테판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로 5500만 달러(약 759억 원)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