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대체 외국인 선수 시라카와 영입 "전력으로 던지겠다"

입력2024년 07월 10일(수) 13:03 최종수정2024년 07월 10일(수) 13:03
시라카와 /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SG 랜더스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활약했던 시라카와 케이쇼(23)가 이번에는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는다.

두산은 10일 "우완 투수 시라카와와 총액 400만 엔(약 3400만 원)에 대체 외국인선수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일본 도쿠시마현 출신 시라카와는 일본 독립리그 도쿠시마 인디고삭스에서 뛰던 올해 5월, 대체 외국인 선수로 SSG 유니폼을 입었다. 이후 KBO 리그 5경기에 선발 등판해 23이닝을 소화하며 2승2패, 평균자책점 5.09의 성적을 거뒀다.

두산은 왼쪽 견갑하근 부분 손상으로 재활선수 명단에 오른 브랜든 와델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시라카와를 낙점했다.

두산 베어스 관계자는 "시라카와는 속구와 슬라이더, 포크,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갖춰 선발투수로 적합한 유형이다. 아울러 KBO 리그에서 꾸준히 선발로 던지며 적응을 마쳐 즉시 전력감으로 활용 가능하다"고 밝혔다.

시라카와는 "두산 베어스라는 좋은 팀에 입단하게 돼 기쁘다. 등판하는 모든 경기에서 팀이 승리할 수 있도록 공 한 개 한 개 전력으로 던지겠다"고 밝혔다.

시라카와는 11일 수원으로 합류해 선수단과 상견례 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카라 박규리, 활동 앞두고 광대·안와 골절…
기사이미지
비판 아랑곳 않는 대한축구협회, 홍…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국가대표팀…
기사이미지
제아 김태헌, 부모 잃고 누나 찾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김태헌의 안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