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성추행·사기 혐의 유재환…피해자 "그냥 벌 받았으면" [종합]

입력2024년 05월 17일(금) 21:46 최종수정2024년 05월 17일(금) 21:46
궁금한 이야기Y/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궁금한 이야기Y' 성추행·사기 혐의를 받는 작곡가 유재환.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이 음악이라는 꿈으로 자신들에게 사기를 친 것에 대해 분노를 표했다.

17일 밤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Y'에서 유재환을 둘러싼 의혹을 보도했다.

각종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린 유재환. 순박한 모습과 예능감으로 대중들에게 한 때 많은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유재환이 "곡비 없이 곡을 드리겠다"며 음악 꿈나무들에게 솔깃한 게시글을 올렸고 이는 사기 피해로 돌아왔다고 피해자들은 호소했다.

피해자 A 씨는 "유재환한테 어느 날 DM(디렉트 메시지)이 왔다. 글을 쓰는 솜씨가 좋다고 같이 작사를 하자고 연락이 왔다. 미팅 날짜를 잡자고 하더라"라고 떠올렸다.

이어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다른 피해자한테 연락이 왔다. 사기를 당했다고 하더라. 130만 원, 150만 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유재환은 곡비 없이 곡을 주겠다는 제안을 SNS에 올렸던 바. 이는 음악인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유재환은 SNS 공지를 통해 곡비는 없지만 진행비 130만 원을 입금해야 한다고 알렸다. 입금을 한 피해자들. 피해자들은 "곡을 받을 수 없었다. 유재환의 변명만 이어졌다"라고 분노를 표했다.

문제는 이뿐 아니었다. 성추행 피해를 받은 여성도 있었다. B 씨는 "정말 부스 내부만 대충 보여주고 침대가 있었다. 근데 누우라고 하더라. 저를 막 눕혀서 몸을 만진다거나 그랬다. 사람이 너무 당황하고 무서우면 몸이 안 움직여진다고 느껴진다. 하지 말라고 했더니 거실에 어머니 계시니까 조용히 하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뭐지?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강하게 말을 하지 못했다. 음악 활동에 지장이 있지 않을까 했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유재환이 알고 보니 여자친구가 있었다. 근데 결혼을 약속한 여성을 이복동생이라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유재환을 찾아간 제작진. 유재환의 어머니는 "지금 공황장애 때문에 힘든 상태"라며 질문을 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유재환은 성추행 혐의에 대해 "그건 정말 억울하다. 더 이상 대답하지 않겠다. 죄송하다"라고 말한 뒤 자리를 비켰다.

그러면서 "추후 연락을 드리겠다. 받도록 노력은 하겠다"라고 말한 뒤 급히 자리를 비켰다.

피해액은 수천만 원 정도로 추정되는 상태. 유재환이 돈이 필요했던 이유에 관심이 모였다. 지인들은 "비트코인 때문에 수중에 돈이 없다고 했다. 투자 실패로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돈을 빌려달라고 하더라. 200만 원 정도 보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유재환은 "파산이 맞다. 공황장애 약을 먹은 지가 7-8년이다. 저는 많은 분들이 안 다쳤으면 좋겠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한채 자리를 비켰다.

전문가는 해당 논란과 관련해 "사기가 성립될 경우, 사기죄는 파산됐더라도 효력이 없다. 채무 변제해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