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김수현, 수술 결정한 김지원에 "사랑해, 어려운 결정 고마워 함께 늙자" [TV캡처]

입력2024년 04월 21일(일) 22:34 최종수정2024년 04월 21일(일) 22:34
눈물의 여왕/ 사진=tvN 눈물의 여왕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눈물의 여왕' 김수현이 김지원에게 사랑한다고 말했다.

21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백현우(김수현)가 홍해인(김지원)에게 수술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해인은 수술을 하기로 결심했다. 수술 전 마지막 날 밤. 홍해인은 백현우에 "마지막 날 밤이니까 하고 싶었던 말 솔직하게 해 봐라. 다 들어주겠다"라고 알렸다.

백현우는 주저하다가 "당신 좀 왔다 갔다 하는 거 있지 않냐. 기념일 같은 거 챙기라 해서 이벤트 챙기면 성질내고. 안 해도 성질내고. 내가 그 기준을 어떻게 아냐. 그리고 무슨 말하면 화내지 말고 잘 들어줘라"라고 말했다.

이에 홍해인은 "나 경청을 인상 쓰고 한다. 아주 불만이 끊이질 않는구나"라고 투덜거렸다.

이어 백현우는 "그리고 사랑한다. 하고 싶었는데 잘 못했던 말도 하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쑥스러워하던 홍해인은 "못했던 말 더 해봐라"라고 알렸다.

백현우는 "어려운 결정 해줘서 정말 고맙다. 우리 같이 소소한 것들 함께하면서 나이 들어가자"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