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곽동연, 또 떠나는 이주빈에 "나만 두고 가면 어떡해" 오열 [텔리뷰]

입력2024년 04월 22일(월) 07:00 최종수정2024년 04월 22일(월) 13:43
눈물의 여왕/ 사진=tvN 눈물의 여왕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눈물의 여왕' 이주빈이 곽동연을 또다시 떠나려 했다.

21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천다혜(이주빈)가 모슬희(이미숙)에게 두려움을 느꼈다.

이날 방송에서 천다혜(이주빈)는 모슬희(이미숙)에 두려움을 느꼈다. 자신을 찾아내는 이들에 두려움을 느낀 천다혜는 홍수철 곁을 떠나야겠다고 결심했다.

놀이동산에 가자고 말한 귀 홍수철(곽동연)을 두고 떠난 천다혜. 홍수철은 미아보호소에서 천다혜를 찾았다. 홍수철은 "가지 말아라. 내가 정말 잘하겠다. 제발 가지 말아라"라고 울었다.

결국 돌아온 천다혜. 홍수철은 "어디 갔었냐. 나만 보고"라고 눈물을 보였다. 천다혜는 "왜 이런 데서 있냐"며 "그러면 내가 갈 수가 없지 않냐. 나한테 왜 이러냐"라고 오열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