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숙려캠퍼-새로고침' 박하선 "싸우게 될 것 같으면 톡으로 한다" 부부 대화법 소개

입력2024년 04월 18일(목) 10:54 최종수정2024년 04월 18일(목) 10:54
새로고침/ 사진=JTBC 새로고침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이혼숙려캠프를 찾은 부부들을 위한 특급 솔루션이 시작된다.

오늘(18일) 방송되는 JTBC '이혼숙려캠프- 새로고침'(이하 '새로고침')에서는 이혼 위기를 맞은 부부들의 진짜 속마음을 들여다보는 심리 생리 검사가 진행된다. 심리 생리 검사란 신체 반응 측정을 통해 거짓말 여부를 판단하는 검사. 심리 생리 검사를 통해 부부들은 그동안 배우자에게 차마 묻지 못했지만 답을 꼭 듣고 싶었던 질문들을 전한다. "이상형이 고백한다면 남편을 떠날 것인가", "남편을 떠나 절에 들어갈 것인가" 등의 질문이 오가자 MC 김새롬은 "이혼 위기 부부들 사이에서도 상대가 자신을 버릴 것에 대한 두려움이 크다"라고 분석했다고. 이어 부부들의 예측 불가 질문과 답변들을 지켜보던 김새롬이 스튜디오에는 심리 생리 검사 기계가 없냐며 즉석에서 박하선에게 "남편을 사랑하냐?"라는 질문을 던지고, 박하선은 "전 저희 가정을 사랑하죠"라며 재치 있게 답변을 전해 웃음을 자아낸다.

부부들이 서로를 더욱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전문가의 상담 시간도 진행되는 가운데, '호랑이 소장' 서장훈을 능가할 정도로 따끔한 조언을 전하는 부부 상담 전문가가 등장한다. 상담가의 필터 없는 사이다 멘트와 부부들의 모습을 지켜보던 MC들은 "서장훈 소장보다 무서운 호랑이 상담가의 등장"이라며 속이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이어 관계 개선을 위한 부부 미션이 진행되는 가운데, 박하선이 자신도 활용하는 방법이라며 공감한 솔루션도 등장한다. 감정이 격해질 때 글로 대화하라는 전문가의 조언에, 박하선이 "진짜 하고 싶은 말이 있고, 싸우게 될 것 같으면 톡으로 한다. 소리 지르기 싫으니까 적어서 보낸다"라고 밝힌 것.

타인의 시각으로 새롭게 자신과 배우자를 바라볼 수 있는 '전지적 타인 시점' 솔루션도 진행한다. 부부들이 다른 참가자들에게 3일간 함께 지내며 느낀 문제점을 냉철하게 말해주는가 하면, 배우자의 장점도 이야기하는 등 부부 관계를 새로운 시선으로 볼 수 있는 색다른 시간이 펼쳐질 예정. 부부들의 대화를 지켜보던 김새롬은 "저 방법 되게 좋은 것 같은데, 만약 저희도 새로운 시작을 하게 되면 커플 셋이 만나요"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MC들도 호응하게 만든 이혼숙려캠프 속 다채로운 솔루션과 부부들의 변화는 오늘(18일 목요일) 밤 10시 30분 JTBC '이혼숙려캠프- 새로고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