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류 인정했지만 원심유지' NC-삼성전서 ABS 오심 발생

입력2024년 04월 14일(일) 19:34 최종수정2024년 04월 14일(일) 19:34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 경기에서 ABS(자동 투구 판정시스템) 오심이 발생했다. 심파진은 이를 인정했지만, 항의 시효가 늦었다는 이유로 원심을 유지했다.

NC는 14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정규리그 삼성 원정경기를 펼쳤다.

이날 NC는 삼성에게 패했지만, 아쉬운 판정도 뒤따랐다.

3회 삼성의 공격에서 NC는 이재학의 투구 때 오심이 나왔다.

김지찬이 몸에 맞는 볼로 2사 1루에서 이재학은 이재현과 맞대결을 펼쳤다. 이재학은 초구를 스트라이크에 꽃은 뒤 2구를 던졌다. 이때 김지찬이 도루를 시도했고, 아웃 판정을 받았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세이프로 번복됐다. 그리고 이재학의 2구는 볼로 선언됐다.

이후 이재학은 투구를 이어갔고 5구째 스트라이크를 던졌다.

풀카운트 승부를 앞둔 가운데 이때 NC 측에서 벤치에서 나와 심판에게 앞선 판정에 대해 항의했다. 김지찬의 도루 당시 이재학의 투구가 스트라이크존에 걸렸다고 주장했다.

KBO리그는 더 나은 판정을 위해 이번 시즌부터 ABS 시스템을 도입했다. KBO 각 팀에게는 이 판정을 볼 수 있는 태블릿을 지급했는데, NC는 이재학의 2구째 투구가 스트라이크라고 항의헀다.

이후 심판진이 모여 판정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고, 심판진은 ABS 오류를 인정했지만, 김지찬의 도루 직 후 강인권 NC 감독의 항의 시점이 시효가 지났다고 보고 원심을 유지했다.

억욱한 판정 속 NC는 당시 경기를 이어가야만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