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롯데 완승' 한∙일 롯데, 교류전 후 선수단 격려 만찬회 개최

입력2024년 02월 26일(월) 16:52 최종수정2024년 02월 26일(월) 16:58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지난 24일부터 이틀간 롯데 자이언츠와 지바롯데 마린즈의 한∙일 양국 교류전이 성사된 후 선수단 격려 만찬회가 열렸다.

교류전에 앞서서는 양 구단의 간담회도 있었다. 이 자리에 롯데지주 이갑 커뮤니케이션 실장, 신유열 미래성장 실장, 롯데 자이언츠 이강훈 대표이사, 박준혁 단장, 김태형 감독이 참석했다. 지바롯데 마린즈에서는 타마츠카 켄이치 구단주 대행, 코우사카 슌스케 대표이사, 마츠모토 나오키 본부장, 하라다 타쿠야 부본부장, 요시이 마사토 감독이 참석하여 양국 야구단의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합동 훈련과 교류전의 정례화, 코칭스태프 상호 연수 및 프런트 인적 교류 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박준혁 단장은 "1차 스프링캠프 후 지친 선수단을 격려하기 위해 만찬회를 열어주신 신동빈 구단주님께 감사하다"며 "남은 2차 스프링캠프에서도 부상 없이 목표하는 성과를 거두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번 교류전은 1차전 3-7, 2차전 1-8의 스코어로 롯데 자이언츠가 패했다. 특히 2차전은 지바롯데의 에이스 사사키 로키가 등판해 관심을 끌었다. 사사키는 1이닝 동안 1피안타 1삼진을 기록, 최고 구속 155km를 찍으며 무실점 피칭을 선보였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