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감독 후보 추린다'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 2차 회의 연다

입력2024년 02월 24일(토) 10:58 최종수정2024년 02월 24일(토) 10:58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가 새 감독 후보군 좁히기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2차 회의를 연다. 이번 회의해서는 지난 1차 회의보다 더 명확한 방향성과 더불어 차기 감독에 대한 후보군을 추릴 것으로 보인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일정이 종료된 가운데 한국축구는 그 여파를 이어지고 있다. 많은 비판과 논란이 나온 가운데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지난 16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했다. 이어 전력강화위원회 재편, 선수단 내부 갈등 재발 방지 등을 약속했다.

그리고 지난 20일 전력강화위원회가 새롭게 편성됐다. 정해성 위원장을 비롯해 고정운(김포FC 감독), 박성배(숭실대 감독), 박주호(해설위원), 송명원(전 광주FC 수석코치), 윤덕여(세종스포츠토토 감독), 윤정환(강원FC 감독), 이미연(문경상무 감독), 이상기(QMIT 대표, 전 축구선수), 이영진(전 베트남 대표팀 코치), 전경준(프로축구연맹 기술위원장)이 새로운 전력강화위원회로 선출됐다.

그리고 하루 뒤인 21일 1차 전력강화위원회를 열었다. 당시 정해성 위원장은 한국축구 재정비를 목표로 새로운 감독 선임안을 두고 회의에 들어갔다.

당시 정해성 위원장은 "다음 달 열리는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임시 체제로 가느냐, 정식 감도을 뽑느냐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들었다. 정식 감독을 뽑아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뤘다. 대표팀을 재정비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다. 6월까지 이를 미루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새 감독 선임에 서두르지 않으면서 지체하지도 않게 움직이자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태국과 월드컵 예선은 오는 3월 21일이다. 약 한 달이 채 남지 않았다. 외국인 감독보다는 국내 선수들 파악이 용이한 한국인 감독 쪽으로 무게가 쏠리는 모양이다.

현재 홍명보(울산HD), 김학범(제주유나이티드), 신태용(인도네시아) 감독 등 몇몇 국내 감독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다만 현재 K리그 소속팀을 이끌고 있는 감독을 선임한다면 각 구단과 팬들의 반발에 맞서야 한다. 이미 울산 서포터 측은 항의성 문구를 축구협회로 보내는 등 감독 지키기에 나서고 있다.

외국인 감독으로 꽤나 많은 인물들이 거론되고 있다. 정확한 이야기가 들려오지는 않고 있으나 전 웨스트브로미치 알비온(잉글랜드)를 이끈 스티브 브루스, 과거 PSV아인트호번, 페네르바체 등 유럽 프로팀을 이끈 필립 코쿠, 바르셀로나 레전드 프랑크 더부어 등 다양한 인물이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직에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결국 돈이었나" 민희진, 하이브 수혜 입고…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하이브가 그룹 뉴진스의 …
기사이미지
민희진의 '뉴진스', 노력은 N분의 …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탁구 게이트' 사건 언급…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전 한국 축구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