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주관사VS투자사 "수익금 정산 제대로 안 이뤄져 소송 中, 작가는 무관" [ST이슈]

입력2024년 02월 21일(수) 16:50 최종수정2024년 02월 21일(수) 16:50
기안84/ 사진=MBC 나혼자산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웹툰작가 겸 방송인 기안84의 첫 전시회를 둘러싸고 억대의 소송전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기안84 소속사 AMOG 측은 "소송과 관련해서는 전혀 무관하다. 이제 드릴 수 있는 답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기안84는 지난 2022년 3월 25일부터 4월 5일까지 첫 개인전 '풀소유'를 개최했다. 당시 전시는 기안84가 출연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도 소개됐고 많은 관객들로 성황리에 종료됐다. 하지만 해당 전시 투자사와 주관사가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언급됐다.

더 팩트에 따르면 A사는 기안84의 전시를 공동주관한 B사와 C사에 1억여 원을 투자했지만 수익금 정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투자금 일부도 돌려받지 못했다며 지난해 2월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은 현재까지 진행 중인 것으로 밝혔졌다.

A 사에 따르면 주관사는 기안84의 개인전 후 관련한 다른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려고 했다. A 사는 사업 목적이 달라진 것을 이유로 투자금 일부를 돌려받고 사업 목적을 명확히 하는 부속합의서를 작성했다. 부속합의서는 기안84 전시 사어에만 투자하는 것으로 투자 금액을 다시 약정하는 내용이다.

소송의 이유는 또 있다. 계약서에 명시한 기간 내 수익금 분배가 이뤄지지 않았고 차일피일 미뤄진 것. A사는 전시 종료 한 달여 뒤 수익금 일부만 가정산해 받았을 뿐 2022년을 넘겨 2023년이 됐음에도 투자금 반환 및 나머지 수익금 정산이 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결국 A사는 1월 내용증명을 보냈고 2월 소송을 제기했다.

A사의 투자금이 들어간 B사는 현재 사명을 바꾼 상태다. 다만 B사와 C사는 대표가 동일 인물이다. 사실상 경제 공동체인 셈이다. C사는 여전히 기안84를 비롯해 여러 유명 연예인들의 개인전과 전시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의 작가 활동 매니지먼트도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작가는 해당 소송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첫 수익금 8700만 원 역시 아동복지협회에 기부했다. AOMG 측 역시 "기안84가 C사와 작가 계약이 돼있던 건 맞지만 현재 그 계약은 종료된 상태다. 도의적으로 다가올 두 번째 전시를 같이하게 된 것"이라며 "해당 소송 건은 당사와 기안84가 인지하고 있던 내용이 아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