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최초 女 단장' 킴 응, 마이애미와 결별

입력2023년 10월 17일(화) 10:33 최종수정2023년 10월 17일(화) 10:33
킴 응 / 사진 = 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메이저리그(MLB) 최초 여성 단장인 킴 응이 마이애미 말린스를 떠난다.

마이애미는 17일(한국시각) 킴 응 단장이 이번 시즌을 끝으로 팀과 결별하게 됐다고 공식발표했다.

응 단장은 메이저리그를 넘어 북미 4대 프로스포츠(야구, 농구, 아이스하키, 미식축구) 통틀어 최초 여성 단장이다. 그는 1990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 입사해 능력을 인정받기 시작했고, 뉴욕 양키스, LA 다저스에서는 부단장을 역임했다.

이후 2011년부터는 메이저리그 사무국 운영부 부사장으로 있다가 2020년 마이애미 단장직을 맡게 됐다.

브루스 셔먼 마이애미 구단주는 "우리는 응 단장에게 내년 재계약을 제안했지만 그가 거절했다. 그 동안 팀을 위한 그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하지만 응 단장은 다른 의견을 보였다. 응은 MLB닷컴을 통해 "지난주 셔먼 구단주와 조직 개편을 두고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의견이 일치하지 않았다. 현재 내가 물러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했다"며 떠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올해 마이애미는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으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필라델피아 필리스에게 2패를 당해 탈락했다.

그럼에도 응 단장은 이번 시즌 트레이드를 통해 마이애미의 전력을 끌어올린 공을 인정받아 '올해의 임원상' 유력 후보로 올라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