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음주운전' 라스와 계약 해지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19:13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19:13
사진=수원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수원FC가 결국 라스와 결별한다.

수원FC는 27일 "최근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라스 벨트비크(이하 라스) 선수에 대해 2차 선수단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9월 30일자로 계약을 해지한다"고 밝혔다.

수원FC는 지난 8월 초 라스 선수 음주운전 적발과 관련하여 1차 (긴급)선수단운영위원회를 통해 즉각적인 선수 훈련 및 경기 출전 배제와 함께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의 결과 이후 다시 한번 선수단운영위원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8월 10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제10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선수에게 출장정지 15경기 및 제재금 400만 원의 징계를 내렸다.

연맹의 결정 이후 수원FC는 한국프로축구연맹 및 법률 자문기관과 선수 계약에 대한 심도 높은 법적 검토를 진행했고, 지난 9월 20일 2차 선수단운영위원회를 개최해 라스와의 계약을 해지하는 것으로 의결했다.

수원FC는 "사회적으로 지탄받는 행위는 누구도 용납할 수 없는 사안으로 단호하게 처리돼야 한다는 수원FC의 원칙하에 위와 같은 결정을 했다"며 "구단의 모든 구성원에게 경각심을 일깨워주는 사례로 추후 주기적인 선수단 교육 등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