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귀화, 女 스태프 암 수술비 내줘…꾸준했던 선행에 훈훈함 가득 [ST이슈]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17:18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17:18
최귀화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배우 최귀화가 스태프의 암 치료비를 지원해 줬다는 훈훈한 미담을 전했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감사합니다. 배우 최귀화 선배님'이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공개된 글에서 작성자 A씨는 자신을 10년 이상 방송 스태프로 근무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A 씨는 "드라마를 하면서 최귀화 선배님 을 알게 됐고, 촬영이 힘들고 피곤하셨을텐데 늘 챙겨주시던 그 친절함과 감사함을 잊을 수 없어 이렇게나마 감사함을 전하고 싶어 글을 쓰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몇 년 간의 드라마 스태프 일로 힘들었는지, 몸이 심하게 아파 여성암에 걸려 큰 수술을 해야하는 너무 힘든 시기였다. 몸이 편찮으신 엄마의 병원비와 생활비를 저 혼자서 벌고 있던터라 정말 눈 앞이 캄캄했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그렇게 치료를 받지 못하고 힘들어 하는 저의 사정을 들은 최귀화 선배님이 수술비를 흔쾌히 내주셨고, 덕분에 치료를 잘 받고 건강하게 일을 지속해 나갈수 있게 됐다.정말 당시 너무 막막했는데,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편찮으신 몸으로 지내시는 엄마의 안부도 물어주시며 많이 챙겨주시던 최귀화 선배님의 선행에 감사하는 마음에 글을 올린다"고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또 "당시 돈을 조금씩이라도 갚겠다는 저에게 빨리 완쾌해서 현장에서 만나는 것이 갚는 것이라며 치료에 전념하라던 선배님의 말씀을 깊이 간직하고 있다. 지금은 생계 때문에 전혀 다른 일을 하고 있지만, 언젠가는 스태프로 돌아가 함께 작품에 참여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이와 관련해 최귀화의 소속사 781컴퍼니 측은 "(해당 게시물에) 올라온 내용은 사실이다"라고 알려 눈길을 끌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고 누리꾼들은 최귀화의 선행에 감사의 말을 전하고 있다. 특히 최귀화는 스태프의 수술비를 지원해주는 것 외에도 꾸준한 선행을 이어가고 있던 것으로 전해지며 최귀화의 인성에 존경을 표하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독거노인과 조손가정 아이들을 위해 추석 명절 음식을 직접 만들어 전달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최귀화를 포함해 '미생'을 함께 했던 배우 성병숙, 정희태, 신은정이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