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빙', 파이널 관전 포인트…조인성 생사→한효주·류승룡·김성균 최후의 전투

입력2023년 09월 19일(화) 08:20 최종수정2023년 09월 19일(화) 08:20
무빙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무빙'이 파이널 회차 공개를 앞두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19일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 측은 마지막 에피소드 18회~20회 공개를 앞두고 시청 포인트를 귀띔했다.

지난주 공개된 에피소드에서 북한군의 리더 덕윤(박희순)이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이 모든 전투의 이유로 김두식(조인성)을 언급했다.이에 이번 18~20회에서 두 사람의 지독했던 과거 서사가 풀릴 예정이다.

덕윤은 자신의 부하들과 함께 정원 고등학교로 침투해 잠재 기력자 파일을 찾기 위해 관련된 이들을 쫓았다. 그 과정에서 처음 마주한 주원(류승룡)과 용득(박광재)의 육탄전이 벌어졌고, 용득에게 당해 쓰러져 있던 주원에게 나지막이 "김두식 그 놈 때문"이라고 읊조렸다. 이로써 두식과 덕윤 사이에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사연이 있었음을 암시했다.

이전 에피소드에서 민 차장(문성근)에게 특수 임무를 전달받고 북한으로 떠난 두식의 이야기가 담겼던 바, 그 이후 행방이 묘연했던 두식의 행적이 마침내 밝혀질 것으로 예고된다.
이와 함께 공개된 피날레 스틸 속에는 특수 임무를 수행하며 총격전을 벌이는 조인성의 모습이 포착됐다. 과연 조인성과 박희순은 어떤 질긴 악연으로 얽혀져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정원고의 수상함을 감지하고 한곳에 모였던 주원(류승룡)과 미현(한효주)은 학교에 숨어든 북한 기력자들과 목숨을 건 대결을 펼친다. 이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아이들을 위협하는 북한 기력자들과 대치한다.

특히 류승룡은 자신과 같은 회복 능력을 가지고 있는 용득 역의 박광재와 마주했다. 거구와 힘으로 몰아붙이는 그에게 당해 쓰러지는 모습이 포착돼 향후 그의 생사에 대한 긴장감을 안겼다. 한효주 역시 미화원으로 신분을 숨겼던 윤사봉과 숨 막히는 액션을 펼쳤다.
이번 18 ~20회에선 딸 희수(고윤정)를 지키기 위해서 다시 일어선 류승룡의 모습이 공개된다. 여기에 조인성의 생사를 유일하게 알고 있는 박희순과 마주한 한효주가 그를 향해 총구를 겨눈 모습도 공개될 예정이다.

버스 운전사 계도(차태현)와 강훈(김도훈)의 아빠 재만(김성균) 역시 마지막 회차에서 결정적인 순간 나타나 대활약을 펼친다. 앞서 봉석(이정하), 희수의 뒤를 쫓는 수상한 인물 준화(양동근)의 존재를 눈치 채고 두 사람을 지키기 위해 나섰던 계도는 다시금 곤경에 빠진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 정원고로 향한다.

여기에 과거 일련의 사건으로 한결같이 슈퍼 앞에서 아들 강훈만을 기다렸던 재만 역시 다른 행보를 보인다. 늦은 밤까지 돌아오지 않는 강훈을 걱정하던 찰나, 전화기 너머 들려온 강훈의 비명 소리에 재만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정원고로 향한다. 공개된 피날레 스틸의 한 장면처럼 학교의 벽면을 부수고 강훈을 노리는 북한 기력자와 마주한 그의 분노 서린 모습이 포착됐다.

'무빙'은 20일 마지막 18~20회를 공개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