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NBA 파이널 4차전 스페셜 게스트 출격 "덴버가 4승 1패로 이길 것"

입력2023년 06월 07일(수) 10:19 최종수정2023년 06월 07일(수) 10:19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연예계 NBA 마니아 중 가장 많은 팬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박진영이 올해도 어김없이 챔피언 결정전 스페셜 게스트로 나선다.

서부 챔피언 덴버와 동부 최강자 마이애미가 접전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박진영은 오는 10일 열리는 4차전에서 마이크를 잡을 예정이다.

지난 시즌 "제가 안 나오면 NBA 시즌이 끝나지 않는 거 아시죠?"라는 멘트로 NBA 파이널 단골 손님을 자처했던 박진영이 이번에는 어떤 입담을 보여줄까. 마이애미의 홈구장인 FTX 아레나에서 열리는 2023 NBA 챔피언 결정전 4차전은 오는 10일 토요일 오전 9시 30분 프리미엄 스포츠 채널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츠 OTT 서비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소문난 '농잘알' 박진영은 이번 시리즈에서 덴버가 4승 1패로 승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마이애미가 객관적 열세에도 여기까지 온 건 선수들의 투지와 팀웍, 베테랑 선수들의 리더십 때문이라고 생각하는데, 덴버에게는 그런 부분들이 큰 변수가 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덴버 역시 그런 강점들을 갖추고 있다는 것. 덴버의 우승을 내다보는 이유 또한 명확했다. 박진영은 선발 선수들의 체격 차이와 요키치의 게임 지배력을 근거로 덴버가 챔피언이 될 것이라고 점쳤다. "마이애미가 득점 110점 이상, 3점슛 40%를 넘기면 한 번은 이길 거라고 생각한다"는 그의 말대로 2차전에서 마이애미가 승리를 가져간 가운데, 남은 경기에서도 박진영의 말이 맞아 들어갈지 궁금증이 커진다.

박진영이 예상하는 MVP 또한 덴버의 요키치였다. 박진영은 요키치에 대해 "연예인 후배들에게 조언을 할 때 좋은 본보기로 언급할 수 있는 선수"라고 설명했다. "일상생활에서 특이한 행동으로 튀지 않아도 하는 일에서는 얼마든지 특별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 언제나 개인보다는 팀 위주로 얘기하고, 진실하고, 성실하고, 겸손하다. 외적인 부분에 신경쓰기보다는 개인의 실력와 팀웍을 생각하며 산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진영의 응원을 등에 업은 요키치가 파이널 MVP에 등극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이렇듯 날카로운 분석력을 자랑한 박진영은 실제 경기에 뛰는 것 또한 좋아하는 '농구광'이다. 마이애미와 덴버 두 팀 중 한 곳에 박진영이 선수로 들어간다면 어떨까. '시총 5조'를 앞두고 있는 JYP엔터테인먼트의 수장 박진영은 "마이애미는 상장 전 JYP, 덴버는 상장 후 JYP 같다"며 "드래프트 지명도 받지 못했던 선수들이 모여 슈퍼스타 군단과 싸우고 있는 마이애미를 보면 JYP를 처음 시작할 때가 생각난다. 그래서 만일 한 팀을 고른다면 초심으로 돌아가기 위해 마이애미를 선택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연례행사가 된 NBA 파이널 나들이지만, 박진영은 여전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캐스터, 해설위원, 시청자들과 함께 농구를 보는 것은 정말 설레고 흥분되고 가슴뛰는 일"이라며 "섭외가 오면 어떻게든 스케줄을 조정해서 나가려고 한다"는 말로 '농구에 진심'임을 보여준 박진영의 모습은 토요일 오전 9시 30분 스포티비 온(SPOTV ON)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로 만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