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식대학, '장원영 노림수 썸네일'로 성희롱 의혹…또 선 넘었나 [ST이슈]

입력2024년 05월 20일(월) 13:31 최종수정2024년 05월 20일(월) 13:39
피식대학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지역 비하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한 가운데, 이번엔 썸네일 논란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피식대학을 이끌고 있는 김민수, 이용주, 정재현은 지난 11일 경상북도 영양 편을 공개했다.

세 사람은 영양 곳곳을 돌아다니며 현지 맛집, 특산품 등을 소개했다. 저마다 이에 대한 솔직한 평을 덧붙였으나, 조롱에 가까운 부정적 묘사가 문제가 됐다.

햄버거 빵에 대해 "굳이 여기까지 와서 먹을 음식은 아니"라고 하거나, 백반집에서는 "메뉴 특색이 없다" "이것만 매일 먹으면 아까 그 햄버거가 천상 꿀맛일 것"이라고 얘기하기도 했다. 특히 해당 백반집 메뉴판을 공개하는 과정에서 상호명도 그대로 노출했다.

특산품 블루베리 젤리에 대한 맛평가는 도를 넘었다. 김민수는 "홍삼 향만 난다. 할매(할머니) 맛이다. 내가 할머니 살을 뜯는 것 같다"고 밝혔다. 영양을 대도시와 비교하며 비교하기도 하고, "중국 같아" "똥 물이네" 등의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

피식대학은 해학과 풍자의 개그 콘텐츠들로 사랑받고 있는 인기 채널이다. 구독자 318만 명을 보유하며 활약했으나, 이번 경북 영양 편 영상에 대해선 "선을 넘었다"는 반응이 지배적이었다.

여기에 이들이 방문한 백반집 사장, 영양군청, 영양 한전 공무원 등까지 피식대학에 대한 유감을 표해 논란이 커졌다.

결국 피식대학은 장문의 사과문을 통해 고개를 숙였다. 논란 약 일주일 만이었다. 이번 영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이들에 대한 사과, 경솔한 표현들에 대한 사죄가 주 내용이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피식대학 썸네일 캡처

그럼에도 피식대학을 향한 따가운 눈초리는 계속된다. 이번 지역 비하 논란에 이어 가수 장원영이 최근 출연한 '피식쇼' 영상 썸네일이 조명됐다. 해당 썸네일이 성적 비속어를 뜻하는 'FXUK'로 보여지게끔 교묘하게 편집, 'SHOW'도 'She'로 보인다는 것. 반면, 다른 출연자들의 썸네일에는 정확히 'PSICK Show'라 명시돼있다. 피식대학 측은 해당 썸네일 논란에 대해선 별다른 입장이 없는 상태다.

연이어 논란이 터지는 피식대학. 두터웠던 팬층에도 영향을 미치는 듯 당초 318만명 구독자에서 현재 307만 명으로 감소됐다. 피식대학이 노림수 썸네일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 지 예의주시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