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원 결승골' 수원FC, 포항에 1-0 신승

입력2024년 05월 19일(일) 21:01 최종수정2024년 05월 19일(일) 21:01
정승원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수원FC가 '대어' 포항 스틸러스를 낚고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겼다.

수원FC는 1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3라운드 포항과의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번 경기로 2연승을 달린 수원FC는 6승 3무 4패(승점 21점)로 4위를 유지했다. 수원FC는 3위 울산 HD(승점 24점)와의 차이를 승점 3점까지 좁혔다.

포항은 7승 4무 2패(승점 25점)으로 리그 1위를 유지했다.

정승원이 귀중한 결승골을 터트리며 수원FC의 승리를 견인했다. 정승원의 이번 시즌 성적은 2골 1도움이 됐다.

수원FC가 시작부터 상대를 거칠게 밀어붙였다. 전반 9분 이재원이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고, 황인재가 펀칭을 통해 가까스로 실점하지 않았다.

전반 24분에는 정재민이 크로스를 올렸고, 김주혁이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이때 김주혁이 포항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비디오 판독(VAR)까지 진행됐지만 정상 플레이로 판정되며 추가 상황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포항도 완델손을 앞세워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후반 28분 완델손이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 옆을 그대로 지나갔다.

양 팀은 소득 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수원FC는 강상윤과 김주엽을 빼고 이승우와 정승원을 투입했다. 포항 역시 김종우를 빼고 한찬희를 내보냈다.

교체로 들어간 정승원이 일을 냈다. 후반 1분 안데르손이 2대1 패스를 통해 포항의 문전으로 침투했다. 이어 컷백 패스를 연결했고, 정승원이 쇄도하며 오른발로 포항의 골문을 갈랐다.

포항은 계속해서 수원FC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상대의 수비에 막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결국 남은 시간 동안 수원FC가 1골 차를 유지하며 1-0 승리를 완성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