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김지원, 김수현에 "자꾸 살고 싶게 하지 말아라" 눈물 [TV캡처]

입력2024년 04월 21일(일) 21:59 최종수정2024년 04월 21일(일) 21:59
눈물의 여왕/ 사진=tvN 눈물의 여왕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눈물의 여왕' 김수현이 김지원에게 수술을 하라고 애원했다.

21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백현우(김수현)가 홍해인(김지원)에게 수술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해인(김지원)은 수술을 고민했다. 기억을 잃을 수도 있도 있다는 부작용에 주저했다.

수술을 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홍해인을 찾아간 백현우. 홍해인은 울며 "자꾸만 이러지 말아라. 살고 싶게 그러지 말라고 눈물을 보였다. 나는 너를 알아볼 수도 없게 된다. 나 다른 사람이 될 거다"라고 말했다.

백현우는 "네가 다른 사람으로 태어나도. 나를 처음 보면 된다. 다시 사랑하면 된다. 네가 나 보고 안 반하고 별로라고 해도 그래도 나는 네 옆에 있을 거다. 약속하지 않았냐. 그니까 걱정하지 말고 너도 여기 있어라 제발. 떠나겠다 그런 기도 좀 하지 말아라. 이뤄질까 봐 불안해 미칠 거 같다"라고 오열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