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원, 생애 첫 타이틀 방어전서 시즌 2승 도전…윤이나, 21개월 만에 복귀전

입력2024년 04월 02일(화) 11:05 최종수정2024년 04월 02일(화) 11:05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예원(21, KB금융그룹)이 생애 첫 타이틀 방어와 시즌 2승에 도전한다.

2024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세 번째 대회이자 국내 개막전인 '두산건설 We’ve 챔피언십'(총상금 12억 원, 우승상금 2억1600만 원)이 오는 4일부터 나흘간, 제주도 서귀포시에 위치한 테디밸리 골프앤리조트(파72/6685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국내 팬들 앞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기 위한 120명의 선수가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국내외 정상급 선수들이 모두 출전하면서 더욱 눈길을 끈다.

먼저, 지난해 본 대회 초대 챔피언에 오르며 타이틀 방어에 도전하는 이예원이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이예원은 2023시즌 3관왕에 오르며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데 이어 2024시즌에도 두 번째 대회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최강자의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줬다.

타이틀 방어와 함께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이예원은 "디펜딩 챔피언으로 나서는 첫 대회다 보니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면서 "2023시즌에도 국내 개막전에서 우승하며 최고의 시즌을 만들었는데, 기록이나 타이틀을 생각하기보단 지난해의 좋았던 기억들만 가지고 플레이하겠다"고 다짐했다.

코스에 대해서는 "테디벨리는 페어웨이가 좁고 그린 주변 플레이가 어려워 아이언 샷에 더 집중해야 하고, 쇼트게임에도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면서 "2024시즌 처음으로 국내에서 팬들을 만나는 대회인 만큼, 한 홀 한 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2024시즌 개막전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들어 올린 김재희(23, SK텔레콤)도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겠다는 각오다.

김재희는 "항상 시드 걱정을 하며 플레이했었는데, 첫 우승을 하면서 마음이 정말 편해졌다"면서 "이제는 더욱 과감하게 공격적인 플레이를 하면서 우승을 노려보겠다"고 전했다.

이어 "첫 우승을 해외에서 해서 팬 분들과 기쁨을 같이 나누지 못해 아쉬움이 있었다"면서 "최대한 빨리 팬분들 앞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KLPGA 투어 통산 20승을 포함해 프로 통산 64승을 거두고 있는 신지애(35, 쓰리본드)의 출전도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올림픽 출전을 노리는 신지애는 2023시즌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에 출전했지만, 국내에서 개최되는 대회에 참가하는 것은 2020시즌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에 출전한 이후 3년 8개월 만이다. 특히, 본 대회와 같은 코스에서 열린 '2008 비씨카드 클래식'에서 우승한 경험이 있어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신지애는 "오랜만에 국내 팬들을 만나서 기대가 크다. 지금까지 골프 선수를 할 수 있도록 응원해 주신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면서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여러 투어에 출전하고 있지만, 환경이 변하더라도 스스로의 루틴을 벗어나지 않으려고 노력하기 때문에 체력적인 어려움은 없다"면서 "이번 대회에 최선을 다하면서 모든 선수뿐만 아니라 갤러리 분들과도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대회를 만들고 싶다"고 다짐했다.

장타뿐만 아니라 정교함까지 겸비하며 2024시즌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방신실(20, KB금융그룹)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방신실은 2024시즌 진행된 두 개 대회에서 모두 톱10에 들며 우승 트로피를 노리고 있다.

K랭킹 2위로 올라서는 등 시즌 초반 상승세에 대해 방신실은 "전지훈련 때 정교함을 위해 정확도 훈련을 중점적으로 했다"면서 "티샷도 비거리에 신경 쓰기보단 부드럽게 치려고 해서 큰 실수가 안 나오고 있다"고 비결을 전했다.

이어 "작년에 티샷 실수가 많이 나와 컷탈락을 해서 아쉬움이 많았다.”라면서 “올해 정교함도 갖췄으니, 예선 통과를 목표로 플레이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 국내 개막전인 만큼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2023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상금순위 및 위메이드 대상포인트 부문에서 상위권을 기록한 박지영(28, 한국토지신탁), 김수지(28, 동부건설), 김민별(20, 하이트진로), 마다솜(25, 삼천리), 황유민(21, 롯데) 등 톱랭커들도 시즌 초반 타이틀 경쟁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샷 대결을 펼친다. 1년 9개월만에 복귀전을 치르는 윤이나(21, 하이트진로)는 팬들 앞에서 녹슬지 않은 장타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대회 주최사인 두산건설의 후원을 받는 선수들도 총출동했다. 두산건설 We’ve 골프단의 대표 선수인 임희정(24)을 필두로 박결(28), 유효주(27), 유현주(30)가 출전하고, '항저우 아시안게임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수확하며 차세대 유망주로 떠오르고 있는 국가대표 김민솔(18)도 메인 스폰서가 주최하는 대회의 우승컵을 들어 올리겠다는 각오다.

국내 팬들 앞에서 처음으로 플레이를 선보이는 루키들의 활약도 기대해 볼 만하다.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에서 신인상 포인트를 획득하며 신인상 경쟁의 시작을 알린 이동은(20, SBI저축은행)과 이선영2(24, 골든블루)를 비롯해 국가대표에서 활약을 선보인 이후 KLPGA투어에 합류한 유현조(19, 삼천리)와 임지유(19, CJ)도 출전해 패기 넘치는 플레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두산건설이 주최하고 KLPGT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와 네이버, U+모바일tv, 에이닷을 통해 매 라운드 생중계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