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륭한 투자였다" 美 매체, 류현진의 MLB 진출 호평

입력2024년 02월 22일(목) 16:56 최종수정2024년 02월 22일(목) 17:00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류현진이 한국으로 돌아온 가운데 미국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한화 이글스는 22일 류현진과 8년 총액 170억 원(옵트아웃 포함·세부 옵트아웃 내용 양측 합의 하에 비공개)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KBO리그 역대 최대 규모의 계약이다. 이전 최고 기록은 2022년 시즌 종료 후 양의지와 두산 베어스가 맺은 4+2년 152억 원이다.

계약기간 역시 특별하다. 계약 기간 8년은 박민우와 함께 최장기간 타이기록이다. 박민우는 2022시즌 종료 후 NC 다이노스와 5+3년 140억의 FA 계약을 맺었다. 보장 기간만 따진다면 역대 최장 기록이다.

야구 이적소식을 주로 전하는 MLB트레이드루머스(MLBTR은) 류현진의 계약 소식을 전하며 그의 MLB 시절을 되돌아봤다.

MLBTR은 "류현진은 2006년 19세의 나이로 이글스에 데뷔했다. 그는 신인으로서 201.2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2.23을 기록하며 리그 MVP를 수상했다. 류현진은 이글스와 함께 7년 동안 190경기에 출전해 평균자책점 2.80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류현진의 MLB 진출 역사도 설명했다. MLBTR은 "당시 포스팅 규정에 따라 팀들은 선수와 독점 협상권을 놓고 비공개 경쟁 입찰을 했다. LA 다저스는 경매에 낙찰받기 위해 2573만 7737달러 33센트를 입찰했다"면서 "이로써 류현진과 계약할 수 있는 30일의 창이 열렸다. 양측은 다양한 성과 보너스와 함께 6년 3600만 달러의 계약을 맺었다"고 말했다.

MLBTR은 "그것은 훌륭한 투자로 판명되었다"고 호평했다. 류현진은 데뷔 시즌 30경기에 출전해 14승 8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내셔널리그(NL) 신인왕 투표 4위에 올랐다. 2019년은 2019년 평균자책점 2.32를 찍으며 NL 평균자책점 1위, 올스타전 선발투수, 사이영상 2위 등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류현진은 다저스 시절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렸지만 건강하다면 압도적인 활약을 펼쳤다. 류현진은 다저스에서 6년간 126경기에 출전해 54승 33패 평균자책점 2.98을 기록했다.

2019시즌 종료 후 류현진은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 달러의 FA 계약을 맺었다. 류현진은 토론토에서 총 60경기에 등판해 24승 15패 평균자책점 3.97을 기록했다.

2023시즌 류현진은 토미 존 수술에서 복귀하고 자신의 건재함을 알렸지만 FA 시장에서 주목받지 못했다. MLBTR은 "류현진이 37세 시즌을 맞아 FA 시장으로 복귀하며 모든 것이 불리하게 작용했다"면서 "류현진은 빅리그 계약 제안을 받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지만, 메이저리그 팀 시장은 그의 예상만큼 견고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MLBTR은 뉴욕 메츠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관심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류현진은 계약 후 구단을 통해 "KBO리그 최고 대우로 돌아올 수 있게 해준 구단에 감사드린다"라며 "한화이글스는 지금의 내가 있게 해준 고마운 구단이다. 메이저리그 진출 때부터 꼭 한화이글스로 돌아와 보답하겠다고 생각했고, 미국에서도 매년 한화를 지켜보며 언젠가 합류할 그날을 꿈꿨다, 그리고 지금 그 약속을 지키게 돼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전력보강과 젊은 선수들의 성장으로 우리 팀도 충분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전력을 갖췄다고 생각한다"며 "팬 여러분께 올 시즌에는 최대한 길게 야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동료들과 함께 열심히 뛰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