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17점' 흥국생명, 선두 현대건설 완파…승점 3점차 추격

입력2024년 02월 12일(월) 17:31 최종수정2024년 02월 12일(월) 17:31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흥국생명이 선두 현대건설을 꺾고 4연승을 질주했다.

흥국생명은 12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4 25-18 25-20) 완승을 거뒀다.

4연승을 달린 흥국생명은 22승6패(승점 62)를 기록, 2위를 유지했다. 또한 1위 현대건설(21승6패, 승점 65)과의 승점 차이를 3점으로 좁히며, 정규리그 우승 경쟁에 불을 지폈다.

흥국생명 김연경은 17점, 윌로우는 14점, 레이나는 11점을 기록하며 완승의 발판을 놨다. 현대건설에서는 모마가 17점을 기록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흥국생명은 1세트 초반 상대의 연이은 범실을 틈타 크게 앞서 나갔다. 이후에도 김연경과 레이나의 공격 득점으로 점수 차이를 벌렸고, 윌로우의 서브에이스까지 보태며 19-11로 달아났다. 반면 현대건설은 범실을 남발하며 좀처럼 추격의 기회를 잡지 못했다. 1세트는 흥국생명이 25-14로 쉽게 가져갔다.

흥국생명의 상승세는 2세트에도 이어졌다. 초반에는 엎치락뒤치락하는 승부를 펼쳤지만, 이후 윌로우의 서브 득점과 이주아의 블로킹 등으로 연속 5득점, 11-6으로 도망갔다. 뒤늦게 전열을 정비한 현대건설이 추격에 나섰지만, 흥국생명은 윌로우의 연속 득점과 김연경의 서브에이스로 다시 차이를 벌렸다. 레이나의 득점까지 보탠 흥국생명은 2세트도 25-18로 따냈다.

승기를 잡은 흥국생명은 3세트에서도 초반부터 김수지의 연속 블로킹으로 리드를 잡았다. 현대건설이 따라붙었지만, 김연경과 윌로우가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리드를 지켰다. 이후 김연경의 오픈 공격과 이주아의 서브 득점으로 23-19로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연경의 터치 아웃 득점까지 보탠 흥국생명은 3세트를 25-20으로 따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