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레이서' 故 크리스천 올리버, 두 딸과 비행기 사고로 사망 [ST@할리웃]

입력2024년 01월 06일(토) 11:19 최종수정2024년 01월 06일(토) 11:23
故 크리스천 올리버 사망 / 사진=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독일 출신 배우 크리스천 올리버가 경비행기 추락 사고로 두 딸과 함께 사망했다.

5일(현지시간) AP통신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현지 매체에 따르면 크리스천 올리버와 그의 10세, 12세 두 딸이 타고 있던 경비행기가 프티 네비스 섬 서쪽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인해 비행기 조종사까지 모두 4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원인은 아직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어부와 전문 잠수부들이 해상에서 시신을 수습해 관할 해안경비대에 인계했다고 전했다.

크리스천 올리버는 할리우드 데뷔 후 로스앤젤레스(LA)와 독일을 오가며 활동했다.

한국에는 2008년 개봉한 워쇼스키 감독의 영화 '스피드 레이서'에 출연한 배우로 알려져 있다. 가수 겸 배우 비의 할리우드 진출작으로 관심을 받았던 작품이다.

올리버는 2006년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의 영화 '더 굿 저먼'을 비롯해 60여편의 영화와 TV 시리즈에 출연하며 활약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