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싱가포르에 3-1 완승…한국 이어 조 2위

입력2023년 11월 21일(화) 23:02 최종수정2023년 11월 21일(화) 23:02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태국이 싱가포르를 꺾고 조 2위로 도약했다.

태국은 21일(한국시각)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싱가포르를 3-1로 제압했다.

태국은 조별리그 전적 1승1패(승점 3, +1)를 기록, 한국(2승, 승점 6)에 이어 조 2위에 자리했다. 지난 16일 안방에서 중국에 1-2 역전패를 당했지만, 이날 승리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반면 싱가포르는 지난 16일 한국에 0-5로 완패한 데 이어, 태국에도 패하며 2패로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국에서 싱가포르로 귀화한 송의영은 이날 선발 출전해 후반 32분 교체될 때까지 약 77분을 소화했다. 전반 41분에는 동점골을 어시스트하며 공격 포인트까지 기록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이날 태국은 전반 5분 수파촉 사라차트의 선제골로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하지만 싱가포르도 전반 41분 샤왈 아누아르의 동점골로 맞불을 놓으며 1-1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마지막에 웃은 팀은 태국이었다. 태국은 후반 21분 수파낫 무에안타의 추가골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이후 1골차 리드를 유지한 태국은 후반 42분 무에안타가 쐐기골을 보태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경기는 태국의 3-1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檢, '필로폰 투약' 남태현·서민재에 징역 …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YG와 그룹 활동 재계약……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장장 4개월이 걸렸다. 오랜 기다림 끝…
기사이미지
황희찬, 결승골로 울버햄튼 승리 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울버햄튼)이 결승골을 터뜨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