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멀티골' 클린스만호, WC 2차 예선 중국전 2-0 리드

입력2023년 11월 21일(화) 21:48 최종수정2023년 11월 21일(화) 21:48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중국 원정에서 순조롭게 경기를 이어가고 있다.

클린스만호는 21일 오후 9시 중국 선전에 위치한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중국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2-0으로 리드를 잡았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조규성, 황희찬-손흥민-이강인, 황인범-박용우, 이기제-김민재-정승현-김태환, 김승규가 출전했다.

중국은 3-4-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웨이 시하오-탄 룽-우레이. 류 양-왕샹위안-우 시-류 빈빈, 주 천제-장 솅룽-장 린펑, 얀 쥔링이 나섰다.

한국이 이른 시간 앞서갔다. 전반 10분 황희찬이 상대 좌측면을 허문 뒤 조규성에게 패스를 내줬다. 조규성의 슈팅은 상대 골키퍼에게 막혔고, 흐른 볼을 잡는 과정 황희찬이 상대 발에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한국은 게속해서 공격을 이어갔다. 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강인의 크로스를 조규성이 수비를 뚫고 헤더로 돌려놨지만 골문 위를 지나쳤다.

이어 전반 23분 페널티 박스 앞쪽 손흥민이 수비를 뚫고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 흐른 볼을 황희찬이 재차 골문을 노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한 차례 위기도 있었다. 전반 41분 후방 빌드업 상황에서 김민재가 이기제에게 패스를 건네는 상황에서 상대 압박에 볼을 내줬다. 중국은 류 빈빈의 패스를 받은 탄 룽이 슈팅을 이어갔다. 다행히 골문 옆으로 빗나가며 한 숨을 돌렸다.

이후 곧바로 기회를 만들며 달아났다. 전반 45분 수비 사이를 파고든 손흥민이 이강읜 패스를 받은 뒤 때린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이강인의 크로스를 짤라 들어가던 손흥민이 헤더로 돌려놓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손흥민의 멀티골에 힘입어 2-0으로 앞선 채 전반을 종료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