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 출연자 거짓말 의혹에 "오해 있었다…물의 일으켜 죄송" [공식입장]

입력2023년 11월 21일(화) 14:24 최종수정2023년 11월 21일(화) 14:27
MBN 고딩엄빠4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고딩엄빠4' 17회 출연자와 제작진이 거짓말 의혹에 대해 제보자와 오해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21일 오후 MBN 예능 '고딩엄빠' 제작진은 공식입장문을 발표, "제보자분과 제작진이 충분한 대화를 나눈 끝에 서로 오해가 있었다는 점을 인지했으며,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입장 표명에 다소 시간이 걸린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방송 내용은 단순히 오현실 씨를 응원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방송을 통해 자신이 책임져야 하는 아이들에 관한 상황을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솔루션을 제안하는 방향으로 제작됐다"면서 출연자들의 긍정적인 삶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오현실 씨 역시 입장문을 통해 "제보자분과 오해가 있었고, 이번 일을 통해 만나는 사람과 상황에 따라서 제가 했던 말이 충분히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면서 "엄마 오현실로서의 진심은 아이 셋을 잘 기르고 싶다는 마음뿐"이라며 아이들을 잘 키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런 논란 자체를 불러일으켰다는 사실이 몹시 고통스럽고 죄송스럽다. 방송을 통해 스스로에 대한 반성을 많이 했고, 더 나은 엄마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싶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현실 씨는 '고딩엄빠4'에 청소년 엄마로 출연해 세 아이를 키우고 있으면서 세 아이 모두 친부가 다르다고 고백했다. 그런데 방송 이후 한 누리꾼이 오현실 씨의 주장과 다른 폭로글을 게재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오현실의 지인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오현실 씨가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취지의 주장과 더불어, "오현실이 아이를 많이 낳은 것은 나라에서 나오는 돈을 받기 위한 것" "첫 아이 아빠가 유부남이란 것을 알고 만났다" "아이들 앞으로 나오는 돈을 본인이 다 쓴다" 등을 폭로하는 댓글을 달아 충격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