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허' 분장실 흉기 난동범, 박은태 노렸다…"정신적 트라우마 우려"

입력2023년 11월 21일(화) 12:26 최종수정2023년 11월 21일(화) 12:29
박은태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뮤지컬 '벤허' 분장실 흉기 난동 가해자 A씨가 배우 박은태를 노리고 침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태 팬카페 관계자는 20일 팬 커뮤니티를 통해 "19일 뮤지컬 ‘벤허’ 막공(마지막 공연) 종료 후 배우(박은태)가 있는 대기실에 전혀 일면식 없는 인물이 배우를 찾아왔다"고 밝혔다.

이날 관계자는 "해당 인물은 대기실로 들어와 마지막 공연을 마치고 무방비 상태였던 배우를 향해 흉기로 공격하려 했다"며 "미리 이상함을 감지했던 배우가 해당 인물을 제압했고 이 과정에서 대기실에 함께 있던 배우 서경수와 규현이 도와줬다. 도움을 주는 과정에서 안타깝게도 규현이 손가락에 부상을 입게 됐다"고 전했다.

다만 관계자는 "현재 배우는 정신적 트라우마가 우려돼 절대적 안정이 필요한 상태이고 앞으로의 재발 가능성을 비롯해 해당 인물이 무대 뒤가 아닌 팬클럽 행사에 난입해 배우들이나 팬들이 다칠 수도 있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에 이 부분을 가장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 강서경찰서는 강서구 LG아트센터 서울에서 열린 뮤지컬 '벤허' 분장실에 흉기를 들고 침입한 A씨를 특수협박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해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다.

A씨는 배우들과 일면식이 없는 관계로, 스토킹 등 유사 범죄 전력은 없으나 정신 병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으로 인해 '벤허' 출연 배우 규현이 손가락 부상을 당했고, 이와 관련해 규현 소속사 안테나 측은 "곧바로 현장에서 처치했고, 일상생활에 전혀 무리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