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정우성 "전두광 역 황정민 부러워, 난 겨우 흰머리 분장" [인터뷰 스포]

입력2023년 11월 21일(화) 11:51 최종수정2023년 11월 21일(화) 11:51
서울의 봄 정우성 인터뷰 / 사진=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서울의 봄' 정우성이 함께 호흡을 맞춘 황정민을 언급했다.

21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정우성과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영화 '서울의 봄'(연출 김성수·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다.

이날 정우성은 반란군 전두광 역의 황정민에 대해 "부러웠다. '페르소나'라고 해야 하나, 가면 뒤에 숨을 수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이 황정민의 분장 테스트를 보내주셨는데 그 페르소나를 쓴 황정민의 기세가 느껴졌다"며 "정말 부러웠다. 나는 이태신이라고 해봤자 끽해야 흰머리를 붙이는 게 전부였는데"라고 농담했다.

또한 정우성은 "전두광 캐릭터가 갖고 있는 것은 감정의 폭주다. 그러다 보니 조금 더 맹목적으로 보일 수 있는 힘이 있다"며 "이태신은 군인으로서 본분을 찾으면서 어떤 자극적인 요소를 발견할 순 없다. 그냥 지켜보고, 더 맞는 방향으로서 행동한다. 그런 어떤 답답함이 있다. 안갯속에서 혼자 머물러 있으면 안 되니까 계속해서 어디로 가는데 그 길이 어느 방향인지 잘 모르겠더라"고 털어놨다.

'서울의 봄'은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