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률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대본받고 많이 울어" [인터뷰 스포]

입력2023년 11월 16일(목) 14:00 최종수정2023년 11월 16일(목) 14:01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장률 인터뷰 / 사진=매니지먼트mmm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장률이 작품 후일담을 전했다.

16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배우 장률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는 정신건강의학과 근무를 처음 하게 된 간호사 정다은(박보영)이 정신병동 안에서 만나는 세상과 마음 시린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날 장률은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첫인상에 대해 "일단 작품을 받고 정말 많이 울었다. 너무 마음 아픈 사연들이 많았다. 특히 제가 연기한 '황여환'이라는 인물 자체가 의사로서 프로페셔널하고, 보는 분들에게 신뢰감도 줘야 하는 것이 분명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서툴고 부족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모습들이 애틋한 모습을 드릴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철없는 막내아들 느낌도 나지 않냐. 부족한 면이 있을 때 안아주고 싶다. 그런 부분들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률은 "극 중에서 환자들의 이야기를 하다 보면 무거워지는 소재들을 많이 다루지 않냐. 마음 아픈 사연들도 나온다"며 "민들레(이이담)와 사랑을 통해서 조금이나마 관객분들이 따뜻한 마음, 기분 좋은 마음을 가지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황여환은 서툴고, 부족하지만, 용기 내는 사람이다"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