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죽으면 연락"…'싱어게인3' 서울패밀리 김승미, 빚투 논란 구설수 [ST이슈]

입력2023년 11월 07일(화) 16:49 최종수정2023년 11월 07일(화) 17:03
싱어게인3 50호 가수 빚투 논란 / 사진=JTBC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싱어게인3' 출연자 50호 가수 김승미가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싱어게인3 50호 가수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되고 있다.

'싱어게인3' 50호 가수는 서울패밀리 출신 김승미다. 서울패밀리는 지난 1986년 데뷔 후 1988년 MBC 10대 가수상을 수상하는 등 당대 빅스타였다.

하지만 해당 고발글에서 작성자 A 씨는 김승미가 자신의 부모님에게 2448만8920원 상당의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세부 내용에 따르면 김승미는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4년 간 작성자 A 씨 부모님 집 세입자로 거주하면서 1년 이상 밀린 월세와 관리비를 주지 않았다. 두 차례 강제집행에도 밀린 돈을 지불하지 않았으며, 물건을 빼돌리거나, 무단으로 개와 고양이를 키워 내부 인테리어를 망가트렸다고. 하지만 김승미는 도망가듯 이사 갔다고 토로했다.

또한 A 씨는 김승미의 남편이 전화번호를 바꾸고 잠적, 거짓말하며 연락을 피하거나, 자신의 어머니에게 막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법원 조정조서도 공개했다. 2448만8920원의 재산피해 중 해결되지 않은 인테리어 복구와 500만 원 이상의 돈은 여전히 받지 못한 상태라고. 3년 전 나눈 메시지 캡처본도 덧붙였다. 그 속에는 김승미가 "남편이 말기암이니 그만하시고 남편 죽으면 연락드리죠"라고 보낸 메시지가 담겼다. 이후 김승미의 답장은 없었다. 실제 김승미의 남편은 2021년 편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싱어게인3 50호 가수 빚투 논란 / 사진=JTBC 캡처

현재 김승미는 '싱어게인3' 50호 가수로 활약 중이다. 지난 2일 첫 출연부터 서울패밀리 대표곡 '이제는'을 열창해 주목받았다. 당시 무대 모습이 담긴 유튜브 클립영상이 조회수 100만을 돌파할 정도. 그러나 A 씨는 채무 관계가 남아있는 상황에서 "남에게 피해를 주고도 미안해할 줄 모르는 사람이 TV에 출연하는 것이 몹시 불편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갑작스럽게 불거진 김승미의 빚투 폭로는 충격과 우려를 동시에 안겼다. 무엇보다 김승미는 오랜만에 방송에 등장해 '이제는'을 그 시절 감성 그대로를 소화했다. 심사위원 결과도 '올어게인'. 즉 전원 만장일치로 다음 라운드 진출이 확정된 상태다.

일반적으로 출연자 이슈가 터지면 방송 측은 사안에 예민함에 따라 편집, 하차 등 다양한 수습안을 내세운다. 리스크를 감안하고 당초 예정대로 진행하는 경우도 있다. 특히 '싱어게인' 시청률은 1회 4.8%, 2회 6.7%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관련해 '싱어게인' 제작진은 스포츠투데이에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도 "범죄 사실이 있는 게 아니라 개인 송사인 만큼 제작진이 적극적으로 행동을 취하진 않을 예정"이라고 답했다.

제작진은 김승미 빚투 논란에 선을 그은 셈이지만, '싱어게인' 상승세에 영향을 미치진 않을지 예의주시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