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 월드와이드 테크놀로지 챔피언십 첫날 5언더파…선두와 5타 차

입력2023년 11월 03일(금) 11:55 최종수정2023년 11월 03일(금) 11:55
이경훈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경훈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월드와이드 테크놀로지 챔피언십 첫날 공동 21위에 자리했다.

이경훈은 3일(한국시각) 멕시코 로스카보스의 엘 카르도날(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더블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일몰로 1라운드가 중단된 가운데, 이경훈은 공동 21위에 이름을 올렸다. 선두 캐머런 퍼시(호주, 10언더파 62타)와는 5타 차.

이경훈은 PGA 투어 통산 2승을 기록했으며, 2022-2023시즌에는 우승 없이 톱10 4회를 기록했다. 가장 최근 톱10은 지난달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공동 7위)으로, 이경훈은 3주 만에 또 한 번의 톱10에 도전한다.

이날 10번 홀에서 출발한 이경훈은 첫 홀부터 버디를 낚으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12번 홀에서 더블보기로 타수를 잃었지만, 14번 홀부터 17번 홀까지 4개 연속 버디 사냥에 성공하며 다시 기세를 올렸다.

이후 이경훈은 보기 없이 1번 홀과 7번 홀에서 버디를 보태며 5언더파 67타로 1라운드를 마무리 지었다.

선두로 나선 퍼시는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8개를 몰아치며 단독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마이클 김과 네이트 래쉴리(이상 미국),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 타노 고야(아르헨티나)가 8언더파 64타로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