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창단 62년 만에 애리조나 꺾고 WS 첫 우승

입력2023년 11월 02일(목) 12:01 최종수정2023년 11월 02일(목) 12:01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가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이란 감격을 누렸다.

텍사스는 2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23 월드시리즈(7전 4선승제) 5차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 5-0으로 승리했다.

1961년 창단된 텍사스는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62년 만에 우승을 맛봤다. 애리조나는 김병현이 뛰던 2001년 이후 두 번째 우승에 도전했지만 준우승에 그쳤다.

텍사스 선발투수 네이선 이볼디는 6이닝 동안 4피안타 5볼넷을 내줬지만 무실점으로 승리투수의 영광을 얻었다. 이볼디는 이번 포스트시즌 7경기 5승 무패로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4번 타자 미치 가버가 4타수 1안타 1타점으로 결승타를 뽑았고, 마커스 시미언이 5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쐐기점을 올렸다.

애리조나 선발 잭 갤런은 6.1이닝 동안 6탈삼진을 솎아냈지만 1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타선은 5안타 6볼넷을 얻어냈지만 득점권에서 침묵하며 무득점에 그쳤다.

에이스 매치업답게 팽팽한 0의 균형이 이어졌다. 텍사스는 4회까지 갤런에게 퍼펙트로 묶였다. 5회 조시 로우의 볼넷으로 퍼펙트를 깼지만 하임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득점에 실패했다.

이볼디는 위기관리 능력으로 연이은 실점 위기를 넘겼다. 1회 1사 3루, 2회 1사 2루, 3회 1사 2, 3루, 5회 2사 만루를 모두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7회 텍사스가 물꼬를 텄다. 선두타자 코리 시거가 팀의 첫 안타를 치며 출루했다. 이어 에반 카터의 2루타로 텍사스는 무사 2, 3루 찬스를 만들었다. 4번 타자 가버의 타구가 2-유간을 꿰뚫으며 팀의 첫 득점을 안겼다.

애리조나는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갤런은 무사 1, 3루 위기에서 조시 영을 삼진으로 솎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이어 올라온 케빈 진켈이 로우와 조나 하임을 차례로 잡아내며 더 이상 실점하지 않았다.

9회 애리조나의 치명적인 실책이 나왔다. 텍사스는 영과 로우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이어 하임이 외야로 타구를 날렸는데, 중견수 알렉 토마스가 타구를 뒤로 빠트리며 영과 로우가 모두 홈을 밟았다.

애리조나는 레오디 타바레스와 트래비스 잰카우스키를 잡아냈지만 시미언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하며 흐름을 완전히 내줬다.

텍사스는 7회 2사 올라온 조시 스보츠가 9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경기를 끝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