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전 아쉬움 털어냈다…LoL 대표팀 대만 완파하며 금메달 획득

입력2023년 09월 29일(금) 21:38 최종수정2023년 09월 29일(금) 21:47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리그 오브 레전드 대한민국 대표팀이 숙적 중국에 이어 대만까지 꺾으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은 29일 중국 항저우 e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 결승에서 대만을 2-0으로 완파했다.

한국은 이날 한국은 '제우스' 최우제, '카나비' 서진혁, '쵸비' 정지훈, '룰러' 박재혁, '케리아' 류민석이 선발 출전했다. '페이커' 이상혁은 컨디션이 좋지 않아 중국전에 이어 휴식을 취했다.

한국은 1세트부터 스노우볼을 굴리며 대만을 압박했다. 29분 만에 상대 넥서스를 터트리며 승리를 챙겼다.

2세트는 대만의 반격이 이어졌다. 하지만 박재혁의 맹활약 속에 25분경 넥서스를 파괴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은 LoL이 시범 종목으로 지정된 2018 자카르타-팔렘방 대회 결승에 올랐으나 중국에 3대 1로 패배하며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당시 대표팀 멤버였던 '룰러' 박재혁과 '페이커' 이상혁은 5년 전의 아픔을 정식 종목 금메달로 씻어냈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