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4' 조아람 "폴댄스 강사 수입 월 500↑, 자가 보유 중" [TV스포]

입력2023년 09월 27일(수) 18:44 최종수정2023년 09월 27일(수) 18:45
고딩엄빠4 / 사진=MBN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조아람이 금전 강박을 토로한다.

27일 밤 10시 20분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10회에서는 방송인 김새롬이 게스트로 출격해 현재 7세와 5세 아이를 홀로 키우고 있는 '고딩엄마' 조아람과 이야기를 나눈다.

현재 3년 차 폴댄스 강사인 조아람은 전라북도 정읍에서 '원톱'이라고 자부할 만큼 능력 있는 워킹맘이다. 이와 관련해 조아람은 "어렸을 때부터 폴댄스에 도전해보고 싶어, 고향인 정읍과 광주를 오가며 하루에 6시간 동안 폴을 탈 정도로 열정을 쏟았다"고 밝힌다.

이어 조아람은 "폴댄스 학원을 운영하며 매월 평균 500만 원 이상의 수입을 올렸다. 덕분에 대출 없는 자가를 보유 중"이라고 자신한다.

그러나 조아람은 최근 부상으로 인해 학원의 운영을 잠시 접고 남자친구와 함께 요거트 가게를 운영 중인 상황이다. 자신의 '컴백'을 바라는 수강생들을 위해, 학원 운영을 재개하려고 더욱 열심히 일하고 있다는 조아람은 요거트 가게에서도 하루종일 서서 일하는 모습을 보인다.

반면 엄마의 가게에서 묵묵히 앉아있던 두 아이들은 "솔직히 가게에서 계속 있으면 짜증난다"고 토로한다.

제작진은 "조아람이 저녁 늦게 아이들을 재운 뒤에도 요거트 가게로 돌아와 새벽까지 영업을 이어나가는 억척스러운 면모와 함께, '중산층 수준으로 살고 싶은데,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금전에 강박을 가지게 된 이유를 털어놓는다. 조아람의 숨은 사연과 고민은 무엇일지, 이에 관해 3MC와 이인철 변호사-조은영 심리상담사가 어떠한 현실적인 솔루션을 내려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